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추운 알래스카라 할지라도 홈리스는 

있습니다.

앵커리지에 약 780여명의 홈 리스가 있는데

미드타운 외곽 쪽 숲속에 간이 텐트를 치고

겨울을 보내고 있습니다.

.

앵커리지 시장이 아파트를 자기 임기 내에 

홈리스에게 제공을 하겠다고 공약을 했는데

새로 신축은 힘들어 기존 아파트 전체를 

홈리스에게 제공 하기 위해 다양한 지원

방법을 물색 하고 있습니다.

.

추위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하얀 설원에서 

청둥오리와 함께 오수를 즐기는 장면이

인상적이어서 사진기에 담아 보았습니다.

.

오늘 하루 아주 분주 했습니다.

미술관에도 들러야 했고 , 우체국과 은행과 

여러 사람들과도 만나야 했습니다.

.

그리고, 홈리스와도 만났습니다.


.

 

 

.

오늘은 제법 날이 풀려서 청둥오리들이 많이는

불쌍해 보이지 않아 다행입니다.


.


.

오리공원 호숫가에 사람들이 설원에 누워 있길래

맞은편으로 다가가 보았습니다.


.


.

얼지않은 호수에 청둥오리들이 너무 몰려 밀려난 청둥오리들은

그냥 설원에서 나른하게 햇살을 즐기고 있었습니다.


.


.

척 봐도 청둥오리들이 그리 추워 보이지 않습니다.

맨발로 다니는 용감무쌍한 청둥오리들.


.

 

.

미드타운 중앙인데 , 워낙 공원 자체가 커서 

산책도 하고, 운동을 즐기기에 아주 좋습니다.


.


.

얼지 않은 물가에는 청둥오리들이 바글바글 합니다.


.

 

.

홈리스 분들이 저렇게 설원에 드러누워 따듯한 햇살을

즐기고 있습니다.

여기 홈리스 분들은 선그라스 끼고, 셀폰 가지고 

다니면서 피자를 주문해 먹는답니다.

그리고, 주유소 들러 커피한잔을 우아하게 마시면서

거리를 배회하지요.


.


.

얼은 호수를 스케이트장으로 만드는 중입니다.

빙판 관리를 아주 잘 해 놓았습니다.

시에서 직접 저렇게 시민들이 스케이팅을 즐길 수 있도록 

관리를 합니다.


.


.

화려한 문양의 숫컷이 암컷과 마주앉아 

이야기를 나누는 듯 합니다.

도란도란 사랑의 밀어를 나누는 걸까요?


.


.

이제는 미술관으로 가는 중입니다.


.


.

전시장 내부를 로맨틱하면서도 현대적인 감각의

인테리어로 리 모델링을 했습니다.


.


.

비행기 모형만 봐도 알래스카답습니다.


.


.

2차대전 당시에 일본인들이 사용하던 칼과 총입니다.

2차대전 당시 사망한 일본군인들의 유해를 찾아 소지품과 함께

일본에 전달을 하는 장면을 작년에 보았는데 , 미국은 정말

대단 한 것 같습니다.

우리 같으면 대대손손 용서가 안될 것 같은데 말입니다.


.

.

늠름한 무스 아저씨 흉상도 있네요.


.


.

그림 한점 한점을 감상하면서 문득 그림을 그려보고 싶은 

충동을 느꼈습니다.


.


.

알래스카 송유관을 형상화 하여 만든 설치 조형물입니다.

알래스카에서 역시 송유관을 빼 놓을 수 없지요.


.


.

다양한 네온사인들인데 , 알래스카와 아주 밀접한

내용들입니다.

매년 전 주민에게 지급되는 보너스 형식의 디비전드(PFD) 부터 

시작해서 다 뜻이 있는 내용들입니다. 


.


.

다른 미술관 하고는 전체적인 구성이 색다릅니다.


.


.

테이블마다 자료용 컴퓨터가 설치 되어있어 누구나

손쉽게 다양한 자료들을 검색 할 수 있습니다.


.


.

화장실 입구인데 상당히 세련되어 한 장 찍었습니다.

화장실 앞에 의자가 배치되어 기다리는 이들을 위하여

세심한 배려를 해준 것 같습니다.

.

아주 깨끗하고 심플하지 않나요?


.

아침부터 차를 수리하기 위해 카 센터에 들르고

지인을 만나 점심을 함께 하며 수다 한 마당을 

펼치고 난 뒤, 약속한 지인을 만나고 다시 

마트에도 들러 장을 보고, 은행에 들러 입금도 

하고, 다시 집에 와서 택배 보낼 박스를 꾸려서

우체국에 들렀습니다.

.

아는 지인 집에 잠시 들렀다가 미술관에도 들르고 

저녁 노을이 어떨지 바닷가로 가서 눈치도 살피고

코스트코에 들러 개스를 주유하고 ,아이스 모카 

한잔을 사서 마시면서 다시 오리공원에 들렀습니다.

.

이렇게 매일 돌아 다니니, 개스비가 장난이 아니게

부담이 갑니다.

내일도 동물병원을 위시해 가야 할 곳도 많고

약속도 있으니, 종종 거리며 다닐 수 밖에 없네요.

.

하루 일정이 엄청 빡빡하게 보이시죠?

이렇게 삽니다..ㅎㅎㅎ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7.03.21 01:11 알래스카 관광지

드디어 고대하던 금문교를 건너게 되었습니다.

워낙 영화나 드라마 그리고 미디어에서 안봐도

알 정도로 유명한 곳이라 익숙하게 느껴지기도 하였습니다.

.

한국에 한강 다리가 워낙 많은걸 본지라 크게 감명깊게

다가오지는 않았습니다.

그래도 명성 자체가 높은지라 꼼꼼하게 두러보았습니다.

.

1842년 웰스파고의 은행이 설립되었던 샌프란스코는 

1904년 전염병으로  고난의 시절을 겪더니 1906년에는

대지진이 나서 도시의 4분의 3이 폐허로 변하기도 했지요.

.

그 파란만장한 역사의 현장인 금문교로 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

.

금문교에서 바라본 샌프란시스코의 전경입니다.

스모그 현상으로 뚜렷하게 보이지는 않네요.




.

드디어 저만치 Golden Gate가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

요금 받는곳이 보이는데 북행차량은 무료이지만 남행 차량에

한해서는 7불 75센트를 내야합니다.

매년 요금은 인상되는데 미리 요금표가 나와 있습니다.




.

Joseph Strauss에 의해 설계된 금문교는 1933년 착공되어 1937년 개통에

이르게 됩니다.



..

전세계에서 제일 자살율이 높은 양츠강 다음으로 2위를 차지하는데

2014년에는 무려 1,600명이 자살을 금문교에서 했다고 하네요.

경치 좋은 곳에서 죽는걸 선호하나봅니다.


 


.

작년에 한인 사진작가분이 금문교를 촬영하다가 실족사하여

사망한 일도 있었습니다.

안타까운 일이었습니다.



.

이 다리의 길이는 약 1,300 미터인데 가징 긴 다리는 아닙니다.

이 금문교 밑의 물살은 험하고 와류가 심해 공사가 엄청나게 

힘들었는데 이 금문교 밑에는 난파선이 약 100여척이 있습니다.



.

금문교를 통과하는 투어버스가 손님들을 기다리고 있네요.



.

두개의 버스회사가 금문교 투어에 활용되고 있는데 매년 이곳을 찾는 

관광객이 천만명을 넘어섰습니다.



.

다리를 건너면 각종 기념물드이 있으며 기념품 판매소도

있습니다.



.

이 표지판의 마크는 국립묘지,공원,참전용사시설및 정원에 세워져 있습니다.


 

.

성조기와 함께 캘리포니아 주기가 걸려있네요.

워낙 안개가 잦은 지역인데 오늘은 날씨가 좋은편에 속합니다.



.

교량건설에 따른 생생한 장면들이 조각되어 있습니다.



.

군사적 요충지로 해군을 빼 놓고서는 샌프란시스코를 이야기 

할 수 없습니다.


.

금문교를 건설하면서 수많은 중국인들이 대거 참여하였으며

이미 1900년초에는 아시아인들이 8%정도로 늘어났으며 이 교량을 

건설하다가 많은이들이 생을 달리했습니다.



.

금문교 다리밑으로 흐르는 각종 난류와 기류로 인해 잠수부들이

바위를 폭파하고 공사를 진행했는데 공사가 끝나고 불가사의한 

공사였다고 합니다.


.

금문교 다리밑으로 오솔길 같은게 보여서 내려 갈려고 했지만

입구를 찾지못해 결국 사진으로 만족을 해야했습니다.



.

다리밑에 있는 건축물인데 궁금해서 가보고 싶었습니다.



.

오랜세 그 기나긴 역사의 현장에서 묵묵히 견디어온 바위섬이

대단해보입니다.




.

휴양을 위한 요트들이 정박해 있는데 사람들은 별로 보이지 않더군요.

그저 바다만 보여도 좋아하는 백인들은 샌프란시스코를 

휴양지로 많이드 생각하나봅니다.

.

다른 지역으로 이동을 해서 금문교를 사진기에 담았는데

다음 기회가 되면 소개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


표주박


.

오늘자 신문을 보니 집 나간 고슴도치가 2개월만에 

집으로 돌아왔다는 뉴스가 있더군요.

뉴스에 등장한 고슴도치의 표정도 아주 행복하게 보이더군요.

집나가면 모두 고생이지요.

알래스카는 이런게 뉴스가 된답니다.

.

알래스카 역시 지방자치제도의 특징으로 동네마다

세법이 다릅니다.

판매세가 있는지역과 없는지역등 재산세가 없는 

동네들도 있으며, 부분적으로 적용하는 지역도 

있습니다.

.

앵커리지 지역은 재산세 일부가 감면이 되는데

감정가액으로 15만불이 넘으면 그 나머지에

대해서만 재산세가 부과됩니다.

.

물론, 도시를 벗어난 지역에서는 아예 재산세가

없는 지역도 있습니다.

예를들어 20만불의 감정가인 집을 구입하면 

15만불을 제외하고 5만불에 대해서만 세금을 내면 되는데

적용나이는 65세입니다.

.

알래스카에서는 65세만 넘으면 다양한 혜택이 

아주 많습니다.

물론, 타주에서도 적용을 하지만 실 생활에서

할인이나 면제를 받는 것들이 많습니다.

.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와 전 6불 정도할때 가본거 같은데....2020년전에 10불 되는거 아닌지...

알래스카 앵커리지에는 웰스파고 은행에서

직접 운영하는 알래스카 문화유산 박물관이

있습니다.


아마 다른주에는 없을것으로 생각 합니다.

은행 역사박물관은 여러곳에 있지만, 이처럼

주를 대표하는 문화유산 박물관은 없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알래스카 원주민의 문화와 역사에 대한 다양한

자료들이 전시되어있어 누구나 쉽게 문화유산을

감상 할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그럼 우리모두 함께 알래스카 원주민의 문화유산을 

살펴보도록 할까요?


앵커리지 미드타운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주소는 301 W Northern Lights

Anchorage, Alaska 99503 
(907) 265-2834 



입구에 들어서면 은행 고유의 트레이드 마크인 마차가 세워져 있습니다.

서부시대에 세워진 은행이라 이런 마차가 어울리긴 합니다.




박물관 영업시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Museum Hours
Monday through Friday
Noon to 4:00 p.m.
(closed on bank holidays)

입장료는 무료입니다.


아이들이 부모와 함께 이곳을 와서 직접 가죽 손질하는법을 배울수 있습니다.

이런 배려가 참 좋습니다.




실생활에 사용하던 생활용품들이 다양하게 전시되어 있습니다.




은행이 해당 지역에 들어서면 이러한 일련의 사회지원사업을 하는게 

대다수입니다.

1852년 핸리웰스와 윌리암 파고가 창업을 하면서 각자의 이름자를 따서

웰스파고 은행이 탄생이 되었다네요.




여기를 둘러보면 알래스카를 알수 있을 정도의 풍부한 자료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맨 우측 중앙에 있는게 바로 자작나무 껍질로 만든 아기바구니 입니다.

맨 좌측은 우리네 어항과 같은 물고기 잡는 도구라 눈에 익숙합니다.



하이디 부족의 유물들은 어디서고 눈에 가장 먼저 들어옵니다.




알래스카 작가인 시드니로렌스,Fred Machetanz,유스타스 지글러의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알래스카에서 최초로 사용되는 동전들이 각 년도별로 잘 정리되어 있습니다.




알래스카 골드러쉬때 은행이 들어온 가장 큰 이유가 바로 금이었습니다.

저렇게 골드너겟이 발견이 되면서 황금의 땅으로 변해버렸습니다.

46온스 금이면 대박이네요.




은행의 역사에 대해서도 사진과 설명으로 자세하게 기록이 되어 있습니다.




알래스카에서 발행된 모든 책들은 거의 구비되어 있습니다.

현재 출간된 책 말고 오래전 발간이 된 책자들을 보면서 알래스카의 역사를

더듬어 만날 수 있습니다.




원주민의 의상과 상아로된 조각품등 다양하게 전시가 되어 하나하나 편하게

감상을 하며 알래스카의 문화를 이해할수 있어 좋습니다.




이상기온으로 빙하가 녹으면서 이렇게 맘모스 뿔들이 발견이 되고는 합니다.

지난번 원주민이 가지고 있는 뿔을 제게 사라고 제의를 하는데  3,000불을 

달라고 하네요.

물론, 깍으면 천불이면 살수 있지만 그냥 웃어 넘기고 말았습니다.

저정도 뿔이면 수만불은 가겠습니다.




장난감용으로 만들었을까요?

단순하지만 세월의 흔적이 느껴지네요.




상아를 이용해 만들었네요.

2,000년이나 되었다니 대단하네요.

갑자기 혹시 주술용으로 만든건 아닐까 상상을 해 보았습니다.




이런걸 왜 만들었는지 아시는분?  ㅎㅎㅎ




담배 파이프가 명품이네요.

뭐든지 상아로 만들어 품위가 있네요.

기념품 샵에서도 상아로 된 기념품들을 만날수 있는데 가격이

제법 나갑니다.



알래스카에는 각 기업체들이 이렇게 다양한 사회 사업을 하고

있습니다.

지역사회를 위하여 손을 내밀어 다같이 융합되고 앞으로

나아가는 모습은 보기좋은 현상입니다.

기업의 최고 목표는 이익창출이지만 , 이익의 일부라도 

지역주민을 위해 이런 배려를 한다는건 정말 좋은 동반자가

아닌가 합니다.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