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수석'에 해당되는 글 2

  1. 2018.05.16 알래스카 " 바다와 조약돌 "
  2. 2016.09.03 알래스카 " 빙하에서 수석을 찾다"(4)
2018.05.16 04:14 알래스카 관광지

누구나 바다 해안가에 가면 수많은 조약돌을

보면 구경을 하다가 마음에 들면 하나 정도는

가지고 오게 되지요.

수석의 개념 하고는 다른데, 그냥 신기하게 

생긴 작은 조약돌을 보면 , 갖고 싶은 소유욕을

느끼게 합니다.

.

큰 욕심은 아니고, 작은 돌 하나는 오랫동안

추억으로 남게 됩니다.

언제 어디서 누구와 함께 가서 주워 왔던 

그 돌에는 다양한 추억들이 담겨 있습니다.

.

오늘은 눈이 시리도록 아름다운 바다를 찾아

야릇하게 생긴 조약돌을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

.

바다에 자신을 풍덩 던져 놓고 싶은 유혹이

스며듭니다.

.


.

바다를 향해 걸어 가는 마음이 급하기만 합니다.

.


.

바다를 바라보며 망중한에 젖게 하는 쉼터는

오는 이를 언제나 환영하는 듯 합니다.

.


.

마치 바다 수평선에 구름이 흘러가는 모습 같습니다.

.


.

깍아 지른듯한 절벽 아래에는 파도소리가 맴을 돕니다.

.


.

한폭의 수채화 같은 풍경입니다.

.


.

피카소의 추상화 한편을 보는 듯 합니다.

.


.

자신을 온전히 되돌아 볼 수 있는 자각의

기회를 주는 바다는 늘 그 자리에서 나를 기다려 줍니다.

.

.

파도 소리를 듣는 것 만으로도 완벽한 힐링이 됩니다.

.


.

구름과 바다 그리고, 우거진 숲이 묘하게

대칭이 잘 되는 듯 합니다.

.


.

기암괴석이 많은지라 독수리들도 이곳에 둥지를 

틀고는 합니다.

.


.

마치 하얀 페인트 통에 조약돌을 담궜다 꺼내 놓은 것

같은 신기한 돌입니다.

.


.

저렇게 눈이 시린 바다에 배 한 척은 꼭 지나가야 

제대로 된 그림이 나오는 것 같습니다.

.


.

수천만년을 버틴 바위섬들은 무엇을 기억하고 있을까요?

.


.

누가 돌에 사과 하나를 그려 넣은 걸까요?

.


.

바다를 바라보며 조약돌을 주워 저렇게 탑을 쌓은이의

마음은 무슨 소원을 빌었을까요?

.


.

하얀띠를 두른 조약돌의 정체가 궁금합니다.

.


.

바닷가 가문비 나무들이 해를 향해 비스듬히 

몸을 틀어 해바라기를 하며 자라고 있습니다.

.


.

그늘 진 곳에서 한참을 바다를 보며 사색에 잠겨 보았습니다.

.


.

귀여운 문양의 조약돌이네요.

물 수제비 하기에 너무나 알맞은 돌들이 많았습니다.

물 수제비를 뜨고 싶었지만, 그냥 참았습니다.

저처럼 많은 이들이 조약돌을 감상하며 해안가를 

산책할 수 있도록 그냥 놔두는 게 좋을 것 같았습니다.

.

표주박

.

오늘 훌리겐을 잡으러 갈 요량으로 차에는 이미

목이 긴 장화와 바스켓,아이스박스,딥넷,쓰레기 봉투,

고무장갑을 실어 놓았습니다.

바로 출발만 하면 될 수 있게 만반의 준비를 마쳤습니다.

.

드론도 가져갈 예정인데 날이 흐리고 비가 내린다는

기상 예보로 어찌 될지 모르겠네요.

바닷인지라 바람은 많이 불 걸로 예상을 합니다.

다소 두꺼운 옷과 비옷을 준비할려고 합니다.

.

많이 잡아서 나눔 행사도 하고 , 즐거운 나드리가

될 수 있도록 격려해 주시기 바랍니다..ㅎㅎ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6.09.03 02:48 알래스카 관광지

열대야 지방이었던 알래스카,

알래스카에 화산이 폭발하여 모든 공룡들과

자연이 화산재에 쌓이더니,이내 빙하시대로 

접어들어 모두 빙하로 뒤덮혀 있다가 

서서히 기후가 온난화 되면서 빙하 속에서

잠자던 돌들이 빙하위로 들어났습니다.

.

저는 오늘 빙하속에서 모습을 드러내는

아름다운 돌들을 뷰파인더에 담아보았습니다.

.

수석이라고 이름을 붙이기에는 다소 거창해서

그냥 제각각 모양이 이쁜 돌들을 찾아 

헤메어보았습니다.

.

자주 들렀던 마타누스카 빙하인지라 빙하 구경대신

오늘은 수석찾아 빙하를 헤메였답니다.

남들은 평생 한번 올까말까한 빙하지대에서

수석을 찾아 헤메는 호사를 누려보았습니다.


.

척박한 빙하지대에도 이렇게 아름다운 화이어위드들이

화려하게 피어 오는이들의 눈의 피로를 말끔히 덜어줍니다.



.

빙하의 속살을 훔쳐 보았습니다.



.

마치 우주선 같은 모양의 돌을 만났습니다.



.

빙하를 거닐때 수시로 만나는 크레바스.

발이 빠지면 상당히 위험 합니다.



.

재미난 모양이네요.

수석은 보통 한국과 중국,일본에서 많이들 취미로 수집을 하다보니 

수석에 대한 기준은 그 기준들이 각각 애매모호 하기는 합니다.



.

바로 빙하위인데도 불구하고 이끼가 자라네요.

저 이끼의 강인한 생명력이 놀랍기만 합니다.



.

한발 건너 나타나는 크레바스.




.

만년의 비밀을 캐내려는듯 크레바스 안을 들여다보았습니다.



.

수석을 모으는 이들이 늘어나면서 수석에 대한 기준들을 

세우기 시작했습니다.

주로 검고 단단하며 모양이 특이하고, 어느정도 크기가 되어야

각광을 받습니다.




.

한국에서 재미난 에피소드가 있었습니다.

어느집에 갔는데 수석을 엄청 좋아하는이의 집이었습니다.

방마다 수석진열대가 가득해서 수석 구경을 실컷 

했는데, 문제는 그집이 바로 그날 빛잔치 하는날이었습니다.

.


.

그렇게나 애지중지해서 모아둔 수석도 거의 헐값인 자갈값으로

어느 누군가의 손으로 넘어갔습니다.

.

주말이면 강과 바다로 돌아다니며 수석 모으기에 정성을 다하고

애착을 갖고 좌대를 만들어 돌을 진열하고 마치 자식을 바라보듯

했지만, 결국 남의 손으로 모두 넘어가 버리고 말았습니다.

.

수석을 세워 놓을수 있는 좌대의 가격이 만만치 않습니다.

수백개의 좌대를 주문제작해서 집에다 보관하고 오는이마다 

자랑을 하고는 했지만, 한낮 물거품에 지나지 않았습니다.



.

이걸 호박돌이라고 하나요?

간장독에 필요한 돌 같습니다.



.

이것도 된장 담글때 눌러 놓는 돌로 안성맞춤 같네요.

오이지 담글때도 좋을 것 같네요.



.

저는 수석을 보면 "아! 멋있네" 하는게 거의 다입니다.

그래서, 방안에 있는 수석보다는 , 좌대에 놓여있는 

수석보다는 그냥 자연 그대로에 있는 모습을 더 좋아합니다.



.

자연과 더불어 조화롭게 섞여있는 태초의 모습을 사랑합니다.



.

마치 철새가 날아 가는듯한 형상이네요.



.

쉬임없이 녹아 흐르는 빙하를 마주하며 지금 이시간이 지나면 

다시보지못할 현재의 빙하를 두눈에 차곡차곡 담아봅니다.



.

점점 줄어드는 빙하와 훼손되어가는 자연과 

탁해지는 공기로 인해 타격을 받는건 사람입니다.

인간의 탐욕은 끝이 없는것 같습니다.


 

.

이제는 습관이 되어버린 블루베리 쥬스한잔.

하루가 편안한 듯 합니다.

알래스카에 살면서 블루베리와는 영원히 친하게 지내려고

합니다.

.

자연이 주는 고마움과 감사함을 온 몸으로 느끼면서 말입니다.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삼나무 2016.09.03 04:51 신고  Addr Edit/Del Reply

    온난화가 진행되는 과정을 현장에서 보시는군요.

  2. 다시보지 못할 현재의 빙하라는 말이 마음에 와 닿네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