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선원'에 해당되는 글 3

  1. 2018.11.08 알래스카 구인 구직
  2. 2018.11.08 알래스카" Anchorage 이야기 "
  3. 2014.09.24 알래스카 "9월 4주차 구인 현황"(4)
2018.11.08 13:37 알래스카 구인구직

알래스카 구인 구직 정보입니다.

대기업이나 중소기업등은 각 기업체 

홈페이지에서 구인을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병원과 원주민 마을 병원 같은 

경우에도 홈페이지에 들어가셔서 이력서를

제출 하여야 합니다.

.

원주민 기업체도 10군데 이상 되니 인터넷을

통해 지원을 하시기 바랍니다.대표적인

원주민 기업체는 NANA 입니다.

.

http://www.nana.com/

ㅇ이 회사는 병원,학교,식당,주유소,원유회사등

거의 모든 직종의 구인을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한 두명을 급히 모집 하는 경우

https://anchorage.craigslist.org/d/jobs/search/jjj

를 참조 하시면 됩니다.

.

선박 같은 경우에는 앵커리지 다운타운에 있는

수산회사 게시판에 공고를 붙입니다.

또한 이주나 취업을 하시는 분은 오셔서 전체적인

분위기를 보시면서 천천히 JOB을 구하시는 걸

추천합니다.

본인이 원한다고 좋은 구인 자리가 바로'나지 않습니다.

.

참고로 라스베가스에서 MGM PARK 에서

500명을 모집 하더군요.

관심이 있으신분은 서핑을 통해 알아 보시기

바랍니다.

.

일명 꿀 보직 같은 경우 미국도 혈연과 인맥을 

통해 구인을 하기 때문에 처음에 회사에 들어 가셔서

바닥부터 근무를 하시다가 이직을 하시거나 

좋은 보직을 찾으시기 바랍니다.

.


.

스워드에 B&B 가 매물로 나와 같이 소개를 드립니다.

부동산에 나와 있는 가격은 45만불인데 저한테는

43만불까지 해 주신다고 하더군요.

바로 앞에는 연어가 올라오는 냇가가 있습니다.

.

 .

저는 단지 정보만을 전해 드립니다.

연락은 직접 하시는 걸 추천합니다.

연락처 : 907-224-3207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알래스카 앵커리지는 중남부에 위치한

제일 큰 도시로 알래스카 총 인구 73만명중  

약, 42%가 거주하고 있습니다.

물류의 허브이면서 국제공항이 자리하고 

각 기업체의 본사가 모두 이 곳에 위치하고

있을 정도입니다.

.

각 수산회사의 사무실도 앵커리지에 있어

선원들의 채용도 여기서 이루어 지고

있습니다.

1867년 러시아로부터 알래스카를 사들인

한참 후인,1912년이 되어서야 점차 백인들이

정착을 하게 되었으며, 그 전에는  Dena'ina

[dənʌʔɪnʌ]원주민들이 1,500전 부터 이곳에 살고 

있었으나 이들은 어업과 사냥을 위해 이동을 하며 

한 곳에 정착을 하지는 않았습니다.

.

미국에 오는 항공기들이 앵커리지 국제공항에 

들러 다시 연료를 채우고 가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여기를 들렀다가 가는 게 훨씬 효율적이기

때문입니다.

한국의 대통령 전용기도 미국에 올 때 앵커리지를

경유 하기도 합니다.

.

.

앵커리지 다운타운은 이제 올드 타운이라 불리웁니다.

다운타운이라고 해도 번잡하지는 않습니다.

,


.

앵커리지에 첫 발을 딛은 이들이 타고 온 범선인데

냉정하게 생각하면 침략자들이었지요.

.

 

.

이 배의 선장 이름이 영국의 탐험가 Captain James Cook인데 

1778년 이 곳에 도착을 해 이 앞 바다의 이름도 Cook Inlet으로 

지었으며 동상도 세우고, 알래스카에서 제일 유명한 호텔 이름도 

Cook Inlet 호텔입니다.

.


.

단순하게 인터넷으로 호텔을 검색해서 에약을 하는 

경우가 있는데, 다운타운의 호텔중 서너 호텔은 주차장이

없어 유료 주차장을 이용해야 하니 이점을 확인 하셔야

합니다.

되도록이면 공항과 가까운 곳에 호텔이 많으니 그 쪽에

예약을 하시는 게 좋습니다.

.

.

저 신호등을 지나자 마자 바로 Cook Inlet 바다입니다.

바다 해안선 길이는 약, 180마일입니다.

.


.

관광시즌이 끝나면 이렇게 다운타운이 아주 한적합니다.

.


.

비수기에는 왕래하는 이들이 많이 없어 쇼핑몰 식당가의 매물들이 

많이 나와 있는데, 거의 한인들이 운영을 합니다.

.


.

시청에 들렀는데, 시청 건물 벽자락에 이렇게 버섯이

자라고 있네요.

.


.

각종 수산물이 엄청 나다보니, 모든 마을에 수산물 가공 공장이

들어서고 무분별한 남획으로 어종이 씨가 마를 정도였습니다.

그 휴우증으로 뒤늦게 쿼터제를 도입 했지만 , 한번 남획하여 

씨를 말린 탓에 수많은 수산물 가공 공장이 이제는 문을 닫기에

이르렀습니다.

원주민은 다량으로 잡지 않고 먹을만큼만 잡지만,

백인들은 법이 제대로 없어 마구 남획을 하기에 이르렀습니다.

.

 

.

여기 다운타운에 기차역이 들어서면서 주변에 텐트촌이

생겨나 많은 백인들이 이주를 해 왔습니다.

앵커리지가 도시로 태어나는 가장 큰 발전 요인이 바로

철도였습니다.

.


.

처음 시위대를 접했습니다.

원주민들의 시위대 모습입니다.

.


.

지구에 있는 땅, 물,모든 생명체와 더불어 같이 공존을 하기를 

원하는 토착민들의 일종의 인권 운동입니다.

.


.

모든 자연을 식민지 화 하는 일련의 기업들의 행위로부터

우리의 것을 지키고 보호하자는 취지이며 또한 , 토착민들의

땅을 되찾기 위한 운동이기도 합니다.

.


.

같이 한데 어울려 드라이브를 하자고 졸라 대는 구름과 

함께 스워드 하이웨이를 달려 보았습니다.

.


.

거기에 갸냘픈 이슬비들이 덩달아 비춤을 추며 앞으로

달려갑니다.

.


.

한 걸음 더 지상으로 내려와 어깨동무를 하는 구름들입니다.

.


.

이웃 동네 구름들도 호기심에 몰려 나왔습니다.

.


.

비는 부슬 거리며 내리고, 가로등의 은은한 불빛이 마가목

나무를 비춰주고 있네요.

.


.

언제 들러도 이 빙하 골짜기에 있는 교회가 

문을 연 걸 본 적이 없네요.

참 이상하네요.

.


.

원래는 두부 김치 두루치기를 하려고 했는데

저도 모르게 이렇게 두부 조림을 했습니다.

다른 생각을 하다가 전혀 다른 요리를 만들었습니다.

이럴 수가...

.

Dena'ina 라는 뜻은 이 곳 토착민의 언어인데 '큰강물"

혹은, " 소금물" 즉 바다라는 뜻입니다.

단어 맨 끝에 NA 가 들어가면 이건 강을 말하는 겁니다.

여행을 하시다가 이정표에 NA 자가 들어가면 아! 여기

근처에 강이 있구나 하시면 됩니다.

.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09.24 17:23 알래스카 구인구직

중식, 일식
쿡헬퍼, 유경험자 
알라스카지역
숙식제공
(907)738-3982


......................

중앙식품 주방헬퍼 구인

 907-277-1170


........................

유경험 스시맨 
스폰서가능,유타주 지역,숙식제공
(801)573-3380

스폰서 가능한곳이라 올려드립니다.

..........................................


알라스카지역 식당
중식쿡,헬퍼구함, 숙식제공
(907)434-1551


................................

웨이트리스/주방쿡
B.B.Q 어바인
풀,팟타임가능
영주스폰가능
(949)922-9495 (949)485-9630


..................................


알라스카-숙식제공
스시헬퍼/중식쿡(2명)&헬퍼
스시맨 구함(907)262-7122



..............................



중식쿡
알래스카 앵커리지 지역
(213)864-1421 (907)830-1372


....................................


햄버거쿡 & 딜리버리
알라스카 중식/양식, 숙식제공
(907)545-5871


...................................


신체건강한 한인구함

근해어업,숙식제공,무경험자 환영

907-764-4625


..............................


스시가든,웨이츄레스,쿡헬퍼,스시헬퍼

907-433-9753


....................................

뉴두부하우스

웨이츄레스

907-258-6715


..........................................


스시맨,웨이츄레스

907-522-2244



................................................


중식쿡,헬퍼,웨이츄레스,딜리버리

앵커리지,숙식제공

907-250-3195


.............................

앵커리지 주방아주머니 구함

풀타임,파트타임,

907-301-7590


...............................


그로서리 카운터 보실분

907-433-0040


.......................................


스시맨,쿡,헬퍼,웨이츄레스

907-365-9000


....................................

쿡헬퍼,약간경험자.

숙식제공

907-891-2948


........................


오리엔탈 익스프레스

차이니스레스토랑 캐쉬어구함

907-230-4765


.................

스시앤스시

웨이츌스,주방쿡

907-317-9072


...........


일식,양식,중식,타이,스시세프,

웨이츄레스 구함,

와실라,이글리버

숙식제공.

907-229-8146


저는 단순히 정보만 제공 합니다.

직접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 Lee 2014.09.29 09:21 신고  Addr Edit/Del Reply

    커뮤니티가 작아서 그런지 구인이 다양하지가 않고 한정 되어있네요.
    오늘도 수고하시는 아이비님 건강하십시요.ㅎㅎ

  2. Lee K.I 2014.10.11 01:43 신고  Addr Edit/Del Reply

    한국에서 보니까 알래스카의 우리 교민들을 만나 보는듯 반갑습니다
    며칠전에 제제자 병원에 침맞으로 갔다가
    아이비님블로그에대해서 이런 저런이야기를 했더니
    종사자들도 많이 관심 가졌으며
    제제자 원장은 알래스카에 자기네 분원병원 하나 차릴까?하더군요~ㅎㅎ
    덕분에 저도 함께 갈수있으면~(제 몫은 제가 부담하더라도)~~
    "구경~ 한번~ 잘했어요~"ㅋㅋ할 터인데요~ㅇ?
    건강 잘 챙기시고 승리하시기를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www.alaskakim.com BlogIcon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2014.10.11 01:51 신고  Addr Edit/Del

      와우..여기 한인이 병원 세우면
      최초랍니다.ㅎㅎㅎ
      언제든지 환영입니다.
      완전 독점이지요.

      제가 무료 광고도 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런데 광고 안해도 금방 소문이 다 납니다..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