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2018.08.08 09:40 알래스카 관광지

이제 연어 낚시가 서서히 끝나가는 길목에

들어섰습니다.

그저 낚시대를 드리울 목적으로 갈 에정이면

이달 말까지는 무난 하지만,연어도 제 철이 

있는지라 성수기는 거의 끝나가고 있습니다.

.

버드 크릭에 잠시 들러 실버새먼과 핑크 새먼을

잡아 손질을 하고 나서 연어의 머리와 내장을

텃밭에 묻었습니다.

거름으로는 정말 좋다고 하더군요.

.

Cooper River와 러시안 리버를 들러 잠시 연어

낙시 풍경을 둘러 보았습니다.

그리고, 달리다가 만나는 비와 무지개 ,빙하와

설산풍경을 가슴에 담아 보았습니다.

.

.

지대가 높은 산인지라 저렇게 잔설들이 아직도 

남아 있습니다.

.


.

구름들이 마치 바다 물속에서 물고기들이 노니는 듯 합니다.

.


.

앵커리지에서 두어시간을 달리다가 만나는 길가에 있는 

로드하우스 레스토랑인데 , 저녁에만 문을 열더군요.

간판이 엔틱스러워 한번 들러보고 싶은 충동을 느끼게 합니다.

.


.

저녁에 찍은 사진인데 차량들이 제법 많이 몰려 있었습니다.

나름 유명한 곳인가봅니다.

.


.

쿠퍼리버에는 낚시 가이드 샵들이 있는데 보트를 타고

연어낚시를 할 수있으며 반나절 낚시도 가능합니다.

.


.

저렇게 가이드와 함께 연어 길목에 보트를 멈추고 

낚시를 하고 있습니다.

.


.

저기도 포인트인가 봅니다.

여기서 보트를 타고 낚시를 해 본 적은 없는데 그냥

강가에서 낚시를 해도 충분합니다.

.


.

권총을 차고 낚시 삼매경에 빠져 있는 강태공인데 , 아마도

낚시 하는데 권총을 차고 하는 건 알래스카가 거의 유일 

하지않나 싶습니다.

.


.

차에서 잠시 잠을 자고나서 이른 아침 일어나

낚시터를 돌아 나오는데 물안개가 너무나 몽환적이었습니다.

.


.

차를 세울 장소가 없는지라 영상으로 남기지 못해

아쉽긴 합니다.

.


.

키나이 호수인데, 아침 햇살이 서서히 밝아지고 있습니다.

오른쪽 부근에 캐빈 한채 지어놓으면 끝내주겠네요.

.


.

눈 앞에 설산과 빙하가 나타나 눈을 맑게 해줍니다.

경치가 좋은 아침 풍경이 드라이브 기분을 즐겁게 하네요.

.


.

땅이 넓다보니, 구름이 있는 곳에는 비가 내려 무지개가

생기고 있습니다.

이제 사라지려고 무지개 꼬리만 보입니다.

.

 

.

햇살 따듯한 호숫가 세컨 하우스인데 정말, 그림 같은 풍경입니다.

.


.

비가오는 지역에 접어 들었습니다.

오는 내내 수시로 비를 맞게 되네요.

.


.

여기는 또 날씨가 말짱합니다.

.


.

여기는 이미 비가 한차례 지나간 도로입니다.

.


.

스워드 하이웨이에 접어들어 앵커리지로 가는 길목은 햇살이 

구름 사이로 마치 구원을 내려 주는 듯한 풍경을 만들어

내고 있었습니다.

.


.

턴어게인 암 바다 위에는 먹구름들이 융단처럼 깔려 있습니다.

.


.

구름 위를 날아가는 비행기를 얼른 뷰파인더에

담아 보았습니다.

구름 위를 산책하는 비행기네요.

.

백야

.

연어 낙시를 다니다가 많은 사고들이 발생을 합니다.

밤을 새고 돌아오다가 졸음 운전으로 차량 사고가

발생이 되기도 하고, 물살에 떠 내려가는 일도

생기고, 이러저러한 사고가 많이 발생 합니다.

.

연어 낚시는 정말 안전 사고에 유념을 해야 합니다.

특히, 졸음 운전을 많이 하게 되는데, 밤을 새고 

낚시를 즐기고 돌아 오다가 사고를 당하게 됩니다.

.

오래전에는 수십년을 고생을 하여 돈을 많이 벌게 

되어 건강상 문제가 생겨 모든 비지니스를 접고

노후를 즐기기 위해 낚시를 하고 돌아 오다가

졸음 운전으로 사망을 하는 일이 있었습니다.

.

평생을 고생을 해서 많은 재산을 벌어 바닷가에

세컨하우스도 짓고 , 다양한 아웃도어 장비들도

모두 갖추고 이제 막, 인생을 즐기려고 시작을

하다가 이런 사고를 당하게 되었지요.

.

아름다운 바닷가 세컨 하우스는 짓고 나서 한번도

가 보지도 못했다고 하더군요.

낚시도 좋지만, 정말 안전사고는 필히 조심을 

해야 합니다.

원래 아웃도어가 위험을 늘 동반하고 있지만,

인생을 즐겨도 목숨을 걸고 즐기는 건 왠만하면

삼가하는 게 좋습니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7.07.28 05:38 알래스카 관광지

앵커리지에서 아주 가까운 Bird Creek은

알래스카에서 제일 늦게 오픈하는 연어 낚시터

입니다.

.

거리도 가깝고 연어 낚시가 비교적 제일 쉬운편에

속하는 곳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초보 낚시꾼들이 찾아와 훈련을 겸하기도

합니다.

.

여기서 연어 낚시에 대한 감을 잡아 진짜배기 

연어 낚시터로 가서 실전을 치르기도 합니다.

알래스카 연어 낚시에 대한 입문 과정에서

빼 놓을 수 없는 Bird Creek을 소개합니다.

.

.

스워드 하이웨이로 나가자 환상적인 구름이 반겨줍니다.


.


.

기차와 바다와 함께 달리는 드라이브길은 언제 달려도

기분좋은 나드리길입니다.


.


.

마치 구름들이 양반다리를 하고 산 중턱에 앉아 

잠시 쉬어가는 듯 합니다.


.


.

갑자기 나타난 공룡 두마리.

궁금해서 다가가보았습니다.


.


.

알래스카 공룡시대를 재현하나봅니다.


.


.

공룡옷 안에는 남녀가 들어가 있었네요.

참 재미나게 노네요.


.


.

맑고 깨끗한 하늘이 정말 좋습니다.


.


.

물빠진 백사장을 거니는 이들이 하나둘 늘어만 갑니다.


.


.

해바라기가 되어버린 가문비 나무는 바다를 가슴에 품고

살아갑니다.


.


.

바닷물이 빠지면서 서서히 드러나는 바위섬에는

구름 그림자가 살포시 내려앉습니다.


.

 

.

Bird Creek은 앵커리지에서 약 24마일,29분이

걸리는 곳입니다.


.


.

무인주차함에 5불을 내고 주차를 하면 되는데

저는 년간 패스를 끊어서 언제나 주차가 가능합니다.


.


.

Fish&Game 공무원이 돈통을 열고 수금을

해 가고 있네요,

저 비닐봉투가 돈보따리입니다.


.


.

브라운 베어 두마리가 종종 나타난다고 경고문이 붙었습니다.

25일에도 나타났네요.

저도 자주 낚시를 하다가 만나고는 하는데 아직까지

사람을 해친적은 없습니다.


.


.

하루 일인당 리밋은 세마리입니다.

맨 우측은 핑크새몬,가운데는 첨 새먼,좌측은 실버새먼입니다.

핑크연어는 개 사료로 많이 이용이 되고 ,통조림용으로도 

가공이 됩니다.

한국에 알래스카 연어라고 하는 것들이 거의 핑크새먼입니다.

.

한인들은 실버를 제외하고는 아예 잡지를 않습니다.

제일 좋은게 레드새먼입니다.

.


.


.

낑낑메고 오는 총각을 잠시 세워 인증샷 한장

찍었습니다.

.


.


.

기대를 안고 낚시터로 향하는 강태공.


.


.

드디어 버드크릭에 도착 했습니다.

만조일때 낚시를 즐겨하는이들이 있고, 이렇게

물이 빠졌을때 하는 이들이 있는데 저는 물이 빠졌을때가

더 좋더군요.


.


.

오늘은 사람들이 별로 없는편이네요.


.


.

저 위가 진짜 포인트입니다.

그리고, 곰은 우측 숲속에서 사람뒤로 나타납니다.

저도 넋놓고 앉아 있는데 곰이 옆에 와서 제가 잡은

연어 냄새를 맡더군요.

.

그때 얼마나 놀랐는지 모른답니다.

가라고 소리를 지르니 , 정말 말을 알아듣는지

가더군요.

완전 신기했습니다.

.



.

.


.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와, 그 자리에 제가 있었다면 그냥 기절했을 겁니다.^^ 가라 하니 가는 곰탱이 정말 착합니다.^^ 난중에 저도 그런 곰탱이 만나는 행운이 있기를 기도해 봅니다.^^

자고로 집나오면 고생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동물도 마찬가지인 것 같습니다.

자기 영역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왜 영역을 

벗어나 바닷가를 헤메는지 모르겠더군요.

.

알래스카의 곰들은 비교적 착한편입니다.

연어 낚시터에서 소리만 지르면 달아나는

순한 곰들만 늘 만나게 됩니다.

.

물론, 상당히 위험한 일이긴 하지만

이처럼 곰들이 사람을 무서워 하는 경우는

잘 보지 못했는데, 알래스카 연어 낚시터만

가면 늘 만나는 상황입니다.

.

오늘도 집을 떠나 방황을 하는 곰과 어미와 헤어진

아기무스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

.

 

.

오늘도 역시, 가을비가 내리네요.

벌써 가을비냐구요?

산자락이 은은히 단풍으로 물들어가고 있답니다.

그러니 , 가을비에 가깝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

이 아기 브라운베어의 영역은 버드크릭이라는 연어가 올라오는 

강가입니다.

그런데, 어쩌자고 그 영역을 벗어난건지 모르겠네요.




.

어미곰은 아마 사냥을 당한 것 같습니다.

그래서, 혼자 연어사냥을 하는 방법을 배워야 하는데

어미한테 배우지 못했으니 아무래도 서툴기가 짝이 없더군요.

그래서 홧김에 집을 나온걸까요?




.

저 바닷가를 계속 따라가면 다른 곰들이 많이 살고있는 영역이

나옵니다.

그러면 아무래도 적응하기 힘들텐데 먼길을 떠나 고생길로 접어드는건지

모르겠네요.

.

혹시, 산불의 영향일지도 모르겠네요.

계속 직진만하면 야생동물보호소가 나오는데 

거기 가려는걸까요?

긴급구조 요청이라도 할려는지 모르겠습니다.




.

여기가 바로 아까 그 브라운베어가 사는 영역입니다.

재미난건 이 영역에 블랙베어가 산다는겁니다.

브라운베어가 블랙베어보다 덩치가 크고 성격이 고약해 블랙베어는

같은 영역에 살지 못하는데 묘하게도 여기서 적과의 동침을 하더군요.



.

이제 남은건 블랙베어만 남게 되네요.

저는 이렇게 썰물 때 낚시하기가 좋더군요.

백인들은 저와 달리 물이 만조일때 낚시를 즐겨하네요.




.

두마리의 곰이 여기서 사는데도 강태공들은 그리 크게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늘 소리만 치면 얼른 도망가니까요.

아직 새끼곰들이라 그런지 늘 사람들 눈치만 봅니다.




.

저도 여기서 낚시를 할 예정입니다.

중간지점이 제 포인트인데 중국인들이 떼로와서 좀체 자리를 

내어주지 않네요.

리밋이 정해져 있는데 수도없이 잡는 것 같습니다.




.

제 낚시도구입니다.

간단하죠?

낚시터마다 가방이 달라집니다.

채비가 다르니 자동으로 다른 채비를 담은 가방으로 바뀌게 되지요.

늘상 가방을 차에 싣고 다닙니다.





.

여기와서 빈손으로 가는 경우는 없습니다.

제 리밋대로 세마리를 잡고 가방을 둘러메고 돌아왔습니다.

물론, 잡은 연어는 남의 집 냉동고로 향했습니다.

.

냉동고도 장만했는데 저도 이제 서서히 냉동고에 쟁겨놔야겠습니다.




.

인디언 마트에 잠시 들렀습니다.

사슴소세지와 버팔로 고기 시식도 하고 딩가딩가 놀았습니다.




.

인디언마을이라 이렇게 토템들이 우리네 장승처럼 세워져 있습니다.




.

기관지에 제일 좋다는 마가목이 정말 풍성하게 열렸습니다.

마가목으로 효소를 담궈 기침이 나올때마다 한잔씩 하면 금방

기침이 멎는답니다.




.

혼자서 얼마나 많은땅을 가지고 있는지 분할을 해서 판매를 하네요.

이 지역이 매우 따듯한 지역이고 바닷가 전망이 좋고 뒤에는 추가치 

산맥이 자리하고있어 위치는 상당히 좋습니다.




.

낚시 가방을 메고 룰루랄라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집으로 오는 길에 빗방울이 다시 떨어지기 시작하네요.



 

.

옆집에 아기무스가 찾아왔습니다.

화이어위드 꽃잎을 아주 좋아하네요.

무스도 달콤한 맛을 아는가봅니다.




.

지난달초 이 부근 마트 주차장에서 태어난 새끼인데 벌써 이렇게 컸네요.

그리고, 어미와 생이별을 하고는 지금 홀로 다니고 있습니다.

워낙 차들이 많이다니는 미드타운인지라 아마 도로를 건너다가 어미와

헤어지게 된 것 같습니다.




.

" 아저씨! 우리엄마 보셨나요?"



.

그러더니, 이내 우리집으로 들어오더군요.

그리고는 여린 상추를 아주 맛있게 먹더군요.

담장옆에 주저앉아 꼬박 거리고 잠도 자더군요.




 .

어차피 상추 먹을 시간도 없어 문제였는데 무스라도 먹어주니 

한편 고맙네요.

아주 다 먹고 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우리집 뒷마당에서 그냥 기다리고 있으면 어미도 올텐데

아기무스는 그럴 생각은 없는 것 같더군요.

.

또, 정처없이 집을 나서네요.


.

.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3.02 11:07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