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어제 저녁부터 눈이 쏟아지는 듯 

하염없이 내리더군요.

그 와중에 낮에는 무스 아가씨가 팬스를

넘어 마당으로 들어와 여린 나뭇가지를 

아주 맛있게 먹고 있었습니다.

.

한국에서는 자판기 커피나 유명 체인

커피샵에서 먹는 커피를 마시거나

커피믹스를 즐겨 마셔서 미국에 온 후에도

여전히 커피믹스를 마시게 되었는데

어느 날 부터인가 원두커피를 우려낸

커피가 입맛에 은근히 맞더군요.

.

정말 다양한 커피를 마시게 되었는데 도넛에

원두커피가 입에 아주 짝짝 달라 붙습니다.

커피 식성이 이제 서서히 변해 엄청난 양의

커피를 마시게 되었습니다.

.

한국의 서너배는 되는 무식한 커피잔에

처음에는 질렸지만, 이제는 아주 당연하게

그 컵으로 마시게 되네요.

.

그렇게 마시고도 잠이 잘 오니, 아직은 

위장이 튼튼한가 봅니다.

오늘은 다운타운에 일이 있어 나가 보았습니다.

.

.

우리 집 팬스를 은근슬쩍 넘어와 마당에 있는 자작나무를 

먹고 있습니다.

.

.


.

지난번 어미와 같이 다니던 무스인지는 몰라도

아직은 어린 암컷 무스입니다.

.

.


.

금년에는 정말 눈이 엄청 내립니다.

제설업자도 신나고 , 연어가 대풍 일 것 같습니다.

.

.


.

앵커리지 다운타운 4번가 거리인데 여름에는

늘 관광객들로 붐비는 거리입니다.

.

.


.

이 거리에는 기념품 가게가 아주 많은데 그중

여기는 퀄리티가 제법 높은 상점이기도 합니다.

.

.


.

에스키모의 칼을 우루라고 하는데 , 그 칼을 전문적으로

만드는 공방겸 샵입니다.

.

.


.

겨울에 놀이동산에서 저런 놀이기구를 타면 

무척이나 추울 것 같은 느낌이 드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젊은 청춘들은 이 곳으로 모여 듭니다.

.

.



.

아이젠하워 대통령 흉상인데 알래스카의 "A" 끝자 하나가

사라졌네요.

누가 기념으로 하나 뜯어 간 건 아니겠지요?

.

.


.

극장식 홀이면서 맥주도 생산하는 레스토랑입니다.

거의 약초주 같은 맥주를 마셔 보았는데 힘이 불끈 

솟는 것 같았습니다...ㅎㅎ

.

.


.

타이 음식점이나 베트남 칼구수집들이 많은데 한인이

하는 베트남 칼국수 식당은 별로 잘 되는 곳은

없는 것 같더군요.

합성 조미료 왕창 들어가는 음식이라 저는 가급적 가지를

않습니다.

.

.


.

앵커리지 다운타운의 상가들은 계절을 많이 탑니다.

특히, 관광 시즌을 제외 하고는 다운타운에  사람들이 오지

않는지라 점점 경기가 침체되어 가고 있어 이제는 올드타운이라

불리웁니다.

.

되도록이면 이 곳 다운타운에서는 비지니스를 안 하는게

좋습니다.

지금 한인 업소들이 매물로 많이 나온 실정입니다.

.

.


.

4번가에 있는 방문자 센터입니다.

겨울 관광객들의 모습이 보이네요.

.

.


.

다운타운의 한인 업소들이 거의 매물로 다 나왔다고 할 정도로 

다운타운의 경기는 좋지 않은데, 비단 한인 업소만 그런게 

아니라 거의 모든 업소들이 계절에 따른 영향으로 타격이

심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

.


.

길 한가운데서 비스켓 봉지를 물고 있는 까마귀 한마리가

비켜줄 생각을 하지 않네요.

한참을 기다려 주었습니다.

.

.


.

라이브 카페인 하드락 카페는 홍콩 버거로도 유명합니다.

.

.


.

엄청난 양의 에스키모 수공예품을 간직하며 팔고 있는

기념품샵인데 한인이 운영하고 있습니다.

사진을 찍지 못하게 하기에 이렇게 밖에서나마 찍게되네요.

.

.



.

전쟁 참전용사들이 운영하는 전쟁 박물관 앞 인지라

동상도 에스키모인이 총을 들고 전쟁에 참여하는

모습입니다.

.

.


.

알래스카의 트레이드 마크라 할 수있는 곳이라 이렇게 

썰매견의 동상도 있습니다.

.

.


.

오래전에는 이 거리가 아주 유명한 술집 거리였습니다.

이제는 그 명성이 사라져 술 취한 원주민이 어슬렁 거리는 

거리로 변해버렸습니다.

.

.


.

각 상점마다 독특한 간판들이 설치되어 있어

걸어 다니면서 소소한 볼거리를 주는 앵커리지

다운타운이지만, 아무래도 여행객이 붐비는 

관광시즌이 좋기는 합니다.

.

조만간 알래스카에서 직장을 잡고 살아가는 법에 

대하여 자세하게 포스팅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알래스카에서 잡을 구하시는 분들에게 작은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

 

.

# 알래스카 여행이나 민박에 대해 문의를 하시면

연결을 해 드립니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은 정말 겨울 날씨다운 기온을 

보였습니다.

섭씨 영하 9도까지 내렸갔지만, 다행히

따듯한 햇살로 그렇게 추운줄은 몰랐는데

거기다가 바람한점 없어 무던한 겨울날

이었습니다.

.

제가 다니는 교회가 26주년을 맞아 추위에도

아랑곳 하지않고 많은 교인분들이 오셧습니다.

.

앵커리지 다운타운의 전경도 좋았고 , 노을또한

휴일다운 잔잔한 감흥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

알래스카의 휴일풍경을 전해 드립니다.


.

앵커리지 다운타운의 전경입니다.

설산이 배경으로 듬직하게 자리잡은 알래스카 최대의 도시입니다.

미국에서는 도시가 크다고 그 주도가 자리한건 아닙니다.

알래스카의 주도는 " 주노" 라는작은 도시입니다.



.

위 두 사진은 제가 찍고도 마음에 드는 사진입니다.

저 다리공사가 시작 되는곳이 바로 와실라 입니다.



.

앵커리지에는 저런 작은 캐빈의 커피샵이 의외로 잘 됩니다.

사거리 위치 좋은곳에 땅 주인과 계약을 맺어 간단한 음료와 

샌드위치와 도넛을 파는데 의외로 장사가 아주 잘 됩니다.

.

그런데, 재미난건 저기서 일하는 아가씨들은 거의 백인처자들이며

한 미모를 한다는겁니다.

그래서, 남정네들이 팁을 주는걸 자주 봤는데 어디서 아리따운 

처자들만 골라 채용을 하는지 참 신기하더군요.



.

저희동네 입구인데 늘 집에 들어가기전 설산을 볼 수 있어

좋습니다.



.

그리고, 골목으로 접어들면 바로 제가 사는 집이 나오는데

아주 조용하고 아늑해서 주거지로는 제격입니다.


 

.

그리고, 집뒤로 흐르는 냇가가 있는 산책로는 더더욱 마음에 듭니다.



.

산책로의 눈꽃 나무들은 모두 가위바위 보를 하는 것 같습니다.

가위를 낸게 맞지요?

보를 냈다고 우기시는분 계신가요?



.

해가 막 질무렵 수은등이 켜질때 그 느낌은 정말 기분이 좋습니다.



.

제가 사는집 마당에 키가 큰 자작나무는 봄이면 저에게 자작나무 수액을

공급해주는 역활을 합니다.

그래서 든든하기만 합니다.



.

설산을 보러 동네 한바퀴 휭하니 돌던 경비행기가 서서히

착륙을 시도합니다.



.

새롭게 멤버로 등장하신 주방장 누님이 사시는 노인아파트인데 

창으로 들어오는 햇살이 너무나 따듯하네요.

이 아파트는 정말 조용하고 공기좋고,지리적 위치도 좋은데

강남학군이라 마트들도 품격이 있더군요.



.

주방장 누님이 해주신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된장"으로

끓인 된장국입니다.

한국에서 직접 공수를 해왔습니다.



.

이건 바로 무스 도가니입니다.

쫄깃하면서도 씹는 맛이 나는 영양 만점 수육입니다.

당뇨가 있으신분에게는 최대의 단백질 공급원입니다.



.

막 담근 총각김치.



.

이건 제목이 좀 깁니다.

이름하여 " 매운 들깨 깻잎절임" 입니다.

톡 쏘는듯한 매운맛이 일품입니다.

고춧가루로 매운맛을 낸게 아니랍니다.



.

오늘 교회가 26주년이라 청소년들이 특별히 나와서 합창을 해주었습니다.



.

밥과 국,불고기가 아직 차려지지 않았는데 미리 인증샷을 

찍었습니다.

다 나오지도 않는데 먹기들 바빠 부지런히 찍어야만 했습니다.

.

아마 알래스카에서 제일 맛있는 식사를 제공하는데가 

바로 한인장로교회가 아닌가 합니다.




.

SNS 포털사이트에 메인으로 올라 방문객이 엄청 늘기도 했습니다.


 

.

집에 도착했더니 공군 눈사람이 저를 반겨주네요.


.

환상처럼 펼쳐지는 저녁 노을에 푹 빠지고 말았습니다.

바다 저편으로 넘어가는 햇살이 그렇게 아름다울 수가 없었습니다.

아마도 노을의 여신이 유혹의 손짓을 하는지도 모릅니다.

.

저 바다끝, 또다른 세상이 기다리고 있겠지요.

그 세상을 그저 상상을 해 볼뿐 , 가지는 않으렵니다.

왜냐하면 여기가 좋으니까요.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