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노동절'에 해당되는 글 3

  1. 2018.09.04 알래스카 " 노동절 연휴풍경"
  2. 2018.09.03 알래스카" 가을을 만나다 "
  3. 2018.09.02 알래스카" 휴일여행 "

노동절 연휴를 맞아 다들 야외로 몰려 나가

시내에는 차량들이 거의 보이지 않습니다.

한국에서는 휴일에는 모두 시내로 몰려 나오는 

것과는 다소 분위기가 많이 다른 것 같습니다.

.

그동안 많이 자랐던 마당의 잔듸를 모두 정리를

했습니다.

이발을 했더니 아주 산듯하네요.

교회 어르신의 영정사진을 찍어 인화를 해서 

가져다 드리고,다운타운에 있는 Ship Creek연어

낚시터도 잠시 들러 보았습니다.

.

그리고, 다시 보트 모터를 무리를 해서 구입을 

했습니다.

오늘 다시 바다로 나갈 예정입니다.

.

휴일 풍경 속으로 들어가 봅니다.

.

.

드타운의 중앙에 있는 공원인데 , 정말 조용하기만 합니다.

.


.

시내 거리에도 다니는 차량이 거의 보이지 안ㅀ을 정도입니다.

.


.

여행객들이 저걸 타고 다운타운을 투어 하더군요.

넘어질까봐 타지 못하는 이들이 많습니다.

.


.

다운 타운 연어 낚시터에는 해당화 열매가 무르익어갑니다.

.


'

그 많던 강태공들이 이제 보이지 않고 꼴랑 한명만 

낚시를 하네요.

이제 연어시즌이 끝나가고 있습니다.

.


.

아리따운 처자가 애견 두마리를 데리고 낚시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


.

현대건설에서 지은 일명 영등포 다리 위를 자전거를 타고

지나가는 청년의 모습이 보입니다.

.


.

연어 낙시터에 있는 화장실인데, 마치 공연장 분위기입니다.

.


.

이 팀들을 여기서 또 만나게 되네요.

.


.

스워드 하이웨이 아침풍경입니다.

.


.

다채로운 모습으로 아침 풍경을 연출하는 구름입니다.

.


.

저렇게 일자 구름도 나타납니다.

.


.

완연한 가을 들녘입니다.

.


.

아스라히 보이는 빙하를 망원으로 찍어 보았습니다.

.


.

이제 저녁에 다시 돌아오는 스워드하이웨이 풍경입니다.

.


.

수시로 변하는 구름들이 역동성이 있습니다.

.


.

저녁 9시풍경입니다.

.


.

구름들이 모여들면서 마치 비오기 전의 픙경 같지만

다행히 비는 내리지 않았습니다.

.


.

앵커리지쪽에는 노을이 지기 시작하나봅니다.

.


.

하루 일과를 마치고 집에 돌아오면 대략 11시

정도 됩니다.

그리고, 사진 정리를 하고 마무리를 하면 금방

자정을 넘기고는 합니다.

.

오늘도 아침 5시에 일어나 포스팅을 하고 , 낚시 

채비를 갖추고 바다로 나갈 예정입니다.

이번 일주일은 매일 낚시를 나갈까 하는데 그 이유는

물고기를 잡아 교회 식탁에 올릴까 합니다.

.

마치 제가 성경에 등장하는 어부가 된 것 

같습니다..ㅎㅎ

잘 잡혀야 할텐데...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노동절 연휴인지라 , 산과 들로 사람들이

많이 몰려 왔습니다.

이제 막, 시작된 가을을 만나기 위해 저도 추가치 

주립공원에 있는 Hilltop에 올랐습니다.

.

가을이 제일 먼저 찾아 오는 곳이 바로 여기인지라

가을 색으로 곱게 물들어 가는 툰드라와 숲들을 

보면서 잠시 가을 산책을 즐겨 보았습니다.

.

교회를 갔다가 산을 올라 앵커리지 시내를 바라보며

회상에 젖기도 하였습니다.

자! 이제 가을을 만나러 갑니다.

.

 

.

Cranberry 인데, 일명 무스베리라고 할 정도로 

무스들이 아주 좋아합니다.

원주민들은 잼을 만들어 먹습니다.

.


.

벌써 툰드라는 가을 단풍의 색으로 옷을 갈아 입고 

저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


.

날이 완연한 가을 날씨인지라 화창한 날을 맞아

행글라이딩을 즐기는 이들이 정말 많았습니다.

.


.

구름도 가을 하늘을 헤엄치며 다니는 것 같습니다.

.


.

이 길은 크랜베리와 블루베리가 자생하고 있는

산책로인지라 사람들이 이 곳으로 베리를 재미삼아

조금씩 따기도 합니다.

.


.

구름의 그림자가 산 중턱에 그늘을 만들며 쉬어가라 합니다.

.


.

노년의 부부는 아예 으ㅟ자까지 가지고 와서 

망중한을 즐기고 있습니다.

.


.

앵커리지 시내가 한 눈에 내려다 보이는 전망대입니다.

.


.

꼬물꼬물 흘러가는 구름들도 귀엽기만 합니다.

.


.

턴어게인암 바다와 쿡인렛 바다가 만나는 곳입니다.

.


.

추가치 주립공원은 정말 많은 이들을 포용하며 안을 수

있는 넓은 품을 갖고 있습니다.

.


.

주변 지형에 대한 자세한 안내도도 전망대에 비치되어 있습니다.

.


.

플랫탑을 오르는 산책로인데 사람들이 아주 작은 점으로

보입니다.

저 주위가 보두 블루베리 밭입니다.

.


.

전망대로 오로는 나무 팬스도 자연과 잘 어울립니다.

.


.

지대가 높은지라 이게 가장 굵은 자작나무입니다.

.


.

뒤 늦는게 핀 민들래 홀씨도 이제 마무리를 하고 있습니다.

.


.

올라오면서 보는 풍경보다 내려가면서 보는 풍경이

정말 멋집니다.

.


.

앵커리지 미드타운 도서관 앞 분수대인데 노을이 스며들어

뷰파인더에 담아 보았습니다.

.


.

캐나다 기러기가 이제는 다 커버린 아이를 데리고 걸어서 

도로를 건너고 있었습니다.

왜 한마리 밖에 없을까요?

다른 아이들은 모두 엄마를 잃어 버린걸까요?

.


.

오늘 교회 메뉴입니다.

근대와 상추,깻잎은 모두 텃밭에서 기른 야채들입니다.

알래스카의 고비,연어회는 빠질 수 없습니다.

불고기와 뒤늦게 맛을 알아버린 꽃게장이 제 입맛을 더욱 

돋궈주는 것 같습니다.

.

직접 쑨 묵과 함께 어느 반찬 하나 젓가락이 가지 않는 게

없을 정도로 맛이 아주 좋았습니다.

알래스카에서 제일 반찬이 잘 나오는 교회인 것 같습니다.

잘 먹고 열심히 섬기는 교인이 되기를 바라는 것

같습니다..ㅎㅎ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알래스카의 여행은 굳이 유명한 관광지를

찾는 것 보다 단지 운전을 하면서 자연과

하나 되면서 지내 보는 것도 유익한 여행

하는 법의 일환이기도 합니다.

.

천천히 여유롭게 운전을 하면서 경치 좋은 곳을

만나면 잠시 차를 세우고 그 자연속으로 서서히 

빠져 드는 자신을 보면서 자연과 동화 됨을

느껴 보는 것만으로도 알래스카의 여행은 매력

만점인 곳입니다.

.

노동절 연휴이이면서 휴일인 오늘 그저 평온한 

일상속으로 들어가 봅니다.

.

.

육지빙하 위로 경비행기 한대가 날아가고 있네요.

.


.

이 곳은 팔머라는 곳으로 농장지대입니다.

금년에는 농장을 한번 가 보지 못하고 있네요

.


.

팔머를 지나 마타누스카 빙하로 가는 도로풍경입니다.

.


.

양쪽의 나무들은 가문비 나무들인데 , 워낙 고지대인지라 

키가 자라지 않고 있는데 저래 보여도 수십년은 된 나무들입니다. 

.


.

이제 철새 도래 지역으로 돌아 왔습니다..

.


.

화창하면 화창한대로, 흐리면 흐린대로, 비오면 비오는대로

자연은 늘 매력이 넘쳐 흐르는 드라이브 코스입니다.

.


.

여행은 거창하지 않으며 , 자신을 낮 선 곳에 두며 그 분위기에

한껏 젖어 보는겁니다.

.


.

눈과 마음을 시원하게 해주는 풍경을 보면서 운전을 하는 것도

여행의 묘미입니다.

.


.

가무비나무와 자작나무 그리고, 구름과 설산이 한데 어울려

만들어 낸 풍경은 하늘이 선사해준 선물이기도 합니다.

.


.

더불어 여행 하는 것도 졿고 , 혼자 여행 하는 것도 좋은

알래스카 여행길입니다.

.


.

지나가다 만나는 동네에서 벌어지는 작은 축제를 보는 것도

여행의 한 페이지입니다.

.


.

아이들에게도 축제는 동네의 흥겨운 잔치입니다.

.


.

앵커리지로 돌아와 저녁 노을을 만나러 가는 길입니다.

.


.

은은한 노을 빛이 스며들기 시작 했습니다.

.


.

노을을 온 몸으로 선텐하는 경비행기가 금방이라도

날아 오를 듯 합니다.

.


.

저런 비행기는 탐이 나기도 합니다.

.


.

앵커리지 국제공항입니다.

.


.

야생의 곰들이 모여사는 곳으로 가기 위해서는 이런

경비행기 회사를 이용하면 됩니다.

.


.

엄청난 크기의 킹 새먼을 잡아 딸과 함께 인증샷을

찍는 알래스칸입니다.

.


.

이윽고 , 해가 지는데 마치 달 분위기를 연출하네요.

목성 같은 느낌도 주는 노을에 지는 해입니다.

쿡인렛 바다도 노을빛으로 물들어 오묘한 느낌으로

다가옵니다.

.

노을이 지면 다시 아침 해가 떠 오르겠지요.

다시 내일이라는 인생이 시작되기에 우리는 늘 

희망을 안고 삽니다.

내일을 위해 사는 우리는, 내일이 있기에 삶이 더욱

활기찬 게 아닌가 합니다.

다 같이 내일을 기대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