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고풍'에 해당되는 글 1

  1. 2015.04.25 알래스카" 앵커리지에서 제일 오래된집"(10)
2015.04.25 17:47 알래스카 부동산

고풍스런 가장 오래된집이 어느집일까 제일 궁금

했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매물로 나와서 알게 되었습니다.

얼마나 오래되었는지 보니,무려 1680년에 

지어진 집이더군요.


335년이 되었다니 정말 놀랍지 않나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잘 살아(?) 있다니

신기할 따름입니다.


언제부터인가 옛것을 더 눈여겨 보게 되더군요.

이러한 취향이 나이가 들어가면서 더한것 

같긴 합니다.


오래되었지만 잘 보존된 고택을 한번 살펴 보도록 할까요?




바로 이집입니다.

이집이 바로 앵커리지에서 가장 오래된 집이랍니다.

어떤가요?






호숫가에 있어 경비행기와 보트를 선착장에 댈수 있습니다.





미국이 독립 되기도전에 이집을 지은거랍니다.

얼마나 오래된집인지 상상이 가시나요?






캠벨 호숫가에 위치하고 있어 전망이 너무 좋습니다.

가격은 85만불에 마켓에 나와 있습니다.







정말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주방입니다.

접시걸이가 목재로 짜여져 있네요.





 






누가 지었는지는 모르지만 ,

식민지 시절 이런 거대한 집을 지을 생각을 다 하다니 기특하기만 합니다.

1981년 인도의 의사가 이집을 구입하여 분해를 한다음 이 캠벨 호숫가로

이전을 하였습니다.








1940년도에서 1950년도 까지는 이집을 "브래드 포드-히긴지의집"

이라고 불리웠다고 하네요.







문 걸쇠가 참 엔틱스럽습니다.

정감있지 않나요?






목재가 이렇게 오랜기간동안 잘 버티는걸 보면 정말 대단합니다.

벽돌이나 시멘트로 지었다면 이렇게 오래 가지 못할것 같습니다.






대체적으로 골격이나 기둥들은 옛것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오크나무와 소나무가 주재료입니다.







창문으로는 호수의 사계절을 감상할수 있습니다.






못을 이용하지않고 저렇게 홈을 파서 나무와 나무를 연결했네요.

우리네 오래된 한옥들도 저런 구조를 많이 이용을 했지요.







문 색갈이 좀 언바란스 하지만 , 그런대로 엔틱분위기는 납니다.

장인정신이깃든 건물이라 그런지 그 당시의 유행을 확연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재미난 장식이네요.

문고리도 중세시대의 것을 그대로 사용을 하고 있네요.






당시 건축가였던이가 지은거라 그런지 , 앞선 미적 감각을 표현한것

같습니다.







마치 영화에서 나오는 계단 같네요.

여기서 구르면 대략난감...ㅎㅎㅎ






이 채광창은 옮겨오면서 추가로 지은거라고 합니다.







오래된집이라 그런지 , 매매가가 상당히 고가네요.

이런집도 있다는걸 그냥 한번 보시기 바랍니다.


미국인들은 이런 오래된것들을 유난히 좋아하더군요.

거의 광적이랍니다.

아마도 역사가 오래 안된 나라라 그런건 아닐까요?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 오래됬구나....ㅇ0ㅇ ㅎ

  2. 오래된 집이 주는 편안한 느낌이 있죠~ 그런것들을 좋아하는 것 아닐까요^^

  3. 이런 집에서 평안하게 살고 싶어요 ~~`

  4. 보수작업을 했나요?

  5. 영화에 나올 법한 집이네요. 엔틱한 분위기가 멋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