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2018/12/07'에 해당되는 글 1

  1. 2018.12.07 알래스카" 무지개 산책로 풍경 "

오늘은 팔색의 무지개 같은 산책로를 

거닐어 보았습니다.

역시, 이 산책로도 오늘 처음 걸어 보았는데

살짝 비와 눈이 내렸지만 산책하는 데는 

별 문제가 없습니다.

.

정식 이름도 Rainbow trails 인데 흐르는 

냇가가  마치 무지개를 보는 것 같았으며

굽이굽이 크릭을 따라 걸으며 흐르는 맑은

물소리와 함께 산책을 즐길 수 있었습니다.

.

빙하 녹은 물들이 모이고 흘러 바다로 향하는

모습이 마치 먼 길 떠나는 삼포로 가는 길

같았습니다.

다 같이 무지개 산책로를 걸어 보실 까요.

.

.

흐르는 물과 함께 시원한 자연의 소리가 

몸과 마음을 느슨하게 이완 시켜 주는 것 같습니다.

.


.

흐르는 시냇물과 함께 작은 오솔길을 걸어 보았습니다.

.


.

이 시냇물은 바로 바다와 연결 되어 있지만 

연어가 올라오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을 것 같습니다.

.


.

마치 구름처럼 흐르고 있습니다.

.


.

흐르는 물소리가 그렇게 좋을 수가 없습니다.

.


.

물줄기 앞에는 온갖 장애물이 있지만, 자연의 섭리대로 

길을 내며 흐르는 시냇물은 마치 인생과도 같습니다.

.

 

.

다 같은 곳이 없습니다.

사람마다 제각각 인생이 있듯 , 물줄기도 모두 다릅니다.

.


.

대세를 거스리지 않고 주어진 길을 따라 사는 인생은

물줄기와 같습니다.

.


.

옳고 그름이 없는 자기의 인생은 온전히 자신의

몫이기도 합니다.

.

 

.

한 나무에 상황 버섯이 줄줄이 달려 있습니다.

.


.

시냇물을 건너는 작은 나무 다리도 만났습니다.

.


.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향하는 인생도 있습니다.

.


.

그리고, 낮은 곳에서 높은 곳으로 오르는 인생도 있습니다.

.


.

아 ! 산산히 부서진 이름이여 !

.


.

넘어졌다 다시 일어서는 인생은 너무나 자연스러운 겁니다.

.


.

그리고, 숨고르기도 하며 잠시 멈추기도 합니다.

.


.

큰, 고난을 만나 헤메이기도 하지만 인생은 흐르는 물과도 같습니다.

.


.

산책로가 걷기에 너무 알맞게 길이 나 있습니다.

.


.

가다가 이렇게 소리쟁이 숲을 만나기도 합니다.

뿌리부분 생즙을 짜서 환부에 바르면 습진,마른 버짐, 피부병,

가려움증에 좋으며, 잎을 짜서 상처가 곪은 곳에 바르면 

낫는 효능이 있습니다.

뿌리를 끓인 물은 임파선염, 위염,변비 위궤양에도 좋습니다.

.

 

.

이제 막 자라는 차가버섯도 보이네요.

산책로를 걷다 보면 온갖 약초들이 눈에 들어옵니다.

알래스카 산들이 거의 영산인 것 같습니다.

다양한 먹거리들이 늘 준비 되어 있으며 , 뱀들이 없어

마음 놓고 산을 오를 수 있습니다.

저는 뱀이 그렇게 싫더군요.

타주를 보면 집집마다 가든 스네이크도 많아 저는

질색 팔색을 합니다. 

이런 인생을 닮은 산책로 어떤가요?

.


.

알래스카 민박이나 룸메이트를 원하시는 분은 

연결해 드립니다.

연락처 카톡아이디 :alaskakorea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