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2018/09/27'에 해당되는 글 1

  1. 2018.09.27 알래스카" 베델의 캐빈촌"

그동안 보지 못했던 아주 현란한 색채로

단장을 한 캐빈촌을 방문 했습니다.

베델의 분위기와는 사뭇 다른데, 페인트 가격과 

칠하는 비용이 너무 많이 들어 페인트를

칠 하지 않은 집들이 더 많습니다.

.

그런데, 이번에 들른 캐빈촌은 아주 형형색색으로

곱게 단장을 하고 손님들을 받고 있었습니다.

하룻밤에 160불이며, 캐빈 안에는 스튜디오 형식으로

되어있으며, 주방 시설까지 다 갖춰져 있습니다.

.

오히려 호텔보다 숙박 하기는 더 좋은 것 같습니다.

하긴, 에스키모인들이야 요리 하고는 거의 담을

쌓고 지내니 주방 시설이 있다고 해도 이용을

거의 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

그럼 곱게 단장을 한 캐빈촌으로 가 볼까요?

.

.

단독으로 지어진 캐빈이라 출입도 자유롭고 어느정도 

개인 프라이버시는 존중 되는 분위기입니다.

.


.

알래스카에서 제일 많이 화단에 심는 꽃은 양귀비 꽃인데

워낙 현란하고 다양한 색들이라 조화가 맞는 것 같습니다.

.

.

양귀비가 제일 잘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


.

캐빈마다 저렇게 벽화가 그려져 있어 하나하나

보는 즐거움이 있습니다.

.


.

행여나 술을 마시고 들어오면 바로 퇴출입니다.

여기 모텔들이 보통 다들 이 가격대인데 배당금이 나오는 때는

다른 작은 빌리지에서 오는 이들이, 서너군데 방을 얻어 놓고

종일 술을 마시는데, 그러다가 강퇴를 당하면 다른 모텔 

예약한 곳으로 가게 되는데 그런 경우를 예상해서 방을 

여러군데 잡아 놓는다고 하네요.

.

 

.

여기는 그래도 지켜 보는 이가 없어 몰래 들어 가도 될 것 

같습니다..ㅎㅎ

.


.

알래스카 야생동물들이 벽화에 모두 등장을 합니다.

이들은 왜 그렇게 술을 좋아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술이 없으면 하다못해 가글을 마시기도 합니다.

대단한 민족입니다.

.


.

맥주를 파는 곳이 한군데 있는데 , 이름 없는 저가 맥주이며 

가격은 엄청 비쌉니다.

.


.

앵커리지에서 비행기를 타고 올 때 양주들을 가지고 오지만

서너병 외에는 모두 압수를 합니다.

10불짜리 제일 싼 양주 한병이 여기만 오면 바로 5배로 뛰고

옆 동네로 가면 200불을 상회합니다.

이정도면 얼마나 이들이 술을 좋아하는지 알 수 있습니다.

.


.

어릴 때부터 남녀 가리지 않고 술을 마십니다.

온 집안 어른이 술을 마시니, 자연히 아이들도 따라서 

술을 마시게 됩니다.

.


.

사다리 재활용 화분이네요.

너무 귀엽습니다.

.


.

북극의 올빼미는 하얀 눈의 보호색을 닮아 하얀 

올빼미입니다.

베로우 상징이 바로 하얀 북극 올빼미입니다.

.


.

여기서 닭도 기르네요.

한국의 닭과 거의 흡사합니다.

.


.

이들은 하루 온종일 술을 마시며 지내기도 합니다.

돈이 없어서 술을 못 마시지 술만 있으면 이들은 밥대신 

을 마십니다.

술을 단순하게 음식이라고 보는 경향이 있습니다.

자제력을 기르는 훈련은 거의 안 되어 있다고 보면 됩니다.

.

.

저렇게 무스와 캐리부 뿔을 건물 벽에 부착 해 놓는 이유는 

자신이 그만큼 사냥 실력이 뛰어나고 용맹하다는 뜻입니다.

청혼을 할 때 캐리부 두마리를 잡아 여자 집에 가서 예비 장인 

어른한테 자신의 사냥 실력을 검증 받고 , 딸을 달라고 합니다.

.


.

Bethel과 Yukon-Kuskokwim Delta 마을을 연결하는 

볶음방송국입니다.

베델에는 4개의 방송 채널이 있습니다.

.


.

알래스카 어느 빌리지를 가나 이런 집은 꼭, 하나씩 있습니다.

이글루를 닮은 주택입니다.

.


.

창문 없는 전형적인 알래스카 원주민 마을의 주택입니다.

차는 없어도 배는 꼭, 필요한 마을입니다.

.


.

여기는 몰몬교(Mormonism ) 교회입니다.

정직, 진실, 순결, 사랑, 봉사를 실천하는 아주 보수적인 종교이며

모르몬교라고도 하며, 한국에도 아주 뿌리가 깊습니다.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교회라고 하는데 성경을 믿으며

기독교 교파이기도 합니다.

미국에서 뿌리를 내린 종교이기에 알래스카에도 많은 

몰몬교들이 있습니다.

.


.

브랜든이라는친구인데 ABC에 다니는데 

시간당 27불을 받는다고 하네요.

걸프랜드와 함께 마트를 다녀오는 길인데 , 제가

인증샷을 찍어 주었습니다.

.

회사에서 대학교를 보내줘서 UAF 베델 분교를 

다니면서 직장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아주 순진하고 랩을 좋아하며, 천진난만 합니다.

.

원주민들이 거의 우리네 60년대 인상하고 비슷하며

순진무구합니다.

단, 술만 마시지 않으면 말입니다.

평상시 요조숙녀도 술만 마시면 , 다들 개하고

어깨동무하며 친구가 되어 버리고는 합니다.

정말 이런 문화는 범 국민적으로 계몽 활동을

펼쳐야 할 것 같습니다.

.

이런 금주 계몽등은 별로 하는 걸 보지 못했습니다.

상당히 아쉬운 부분입니다.

.

제가 전화가 안되는 지역에 있으니 연락을 하실 분은

카톡으로 연락을 주시면 제가 자정에 확인을 해서

연락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카톡 아이디 :alaskakorea 입니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