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2018/04/20'에 해당되는 글 1

  1. 2018.04.20 알래스카" 나무에 열리는 독수리들 (?)"
2018.04.20 01:18 알래스카 관광지

Kodiak 에 도착 한지 이틀째 , 수산업으로 

유명한 곳 인지라 해안가에는 수많은 배들과

수산물 회사들이 자리를 잡고 있었습니다.

.

그 수산물 회사로 인해 모여든 독수리들 또한,

부지기수로 많았습니다.

나무 가지마다 앉아 바람에 흔들리는 독수리들은

마치 나무에서 열리는 열매 같은 느낌이 들 

정도였습니다.

.

 직접 사냥을 하지 않고 떨어진 생선 부산물을 

먹기 위해 몰려든 독수리들을 보니, 사람이나

동물이나 편한 걸 좋아하나 봅니다.

.

오늘은 독수리편입니다.

.

.

빼곡할 정도로 나무에 앉아있는 독수리들 입니다.

마치 나무에 열매가 달리듯 독수리의 자태가 사뭇

애처롭기만 합니다.

.


.

코디악에는 자작나무가 없더군요.

그리고, 야생 베리 나무들도 아직까지 만나보지 못했습니다.

커튼 트리에 앉아 있는 독수리들.

.


.

수십마리의 독수리들이 하염없이 수산물 가공공장 쪽만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


.

재가 서 있는 나무 앞에도 독수리들이 올망졸망 앉아 있습니다.

.


.

마치 독수리를 갈매기만큼이나 흔하게 만날 수 있었습니다.

.


.

일부는 날개를 펴서 가지 위에 펼쳐놓고 있더군요.

날개 무게가 만만치 않은가 봅니다,

.

 

.

수없이 날아드는 독수리들입니다.

.


.

독수리를 이처럼 흔하게 보리라고는 예상치 못했습니다.

.


.

혼혈 독수리도 많이 보입니다.

대롱대롱 매달린 독수리들.

.


.

개중에는 이처럼 독야청청 홀로 있는 독수리도

눈에 띕니다.

.


.

자태는 늠름하고 용맹스러운데 먹이 부족으로 배를 

주리고 있는 독수리가 안스럽네요.

.


.

세상에서 가장 편안한 자세로 앉아있는 독수리들.

.


.

흰머리 독수리는 금방 눈에 띕니다.

.


.

커다란 날개를 펴고 비상하는 흰머리 독수리.

.


.

일명 독수리 나무입니다.

.


.

날개를 펴고 앉아있는 모습은 처음 봅니다.

.


.

알래스카는 삼면이 바다임에도 불구하고 해군이 없습니다.

육군과 공군만 있는데, 대신 Coast Guard인 연안 경비대만 

있습니다.

여기 코스트 가드 본부가 있더군요. 저 배는 Coast Guard 

소속입니다.

.


.

섬을 일주 하는데 아기 사슴 한 마리가 지나갑니다.

사슴을 자주 만났는데 가족끼리 이동 하는 것도 없고 ,

오직 아기 사슴들만 다니는 걸 보니 , 아마도 큰 사슴들은 

사냥을 당한 게 아닌가 합니다.

.


.

제가 휘파람을 불자 , 저를 쳐다보네요.

.


.

코디악에 자작나무가 없는 대신에 오리 나무들이

군락을 이루고 자생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불로초가 엄청 많더군요. 완전 농장지대입니다.

.

고비도 없고, 자작나무가 없으니 상황버섯이나 차가버섯도

없습니다.

그리고, 다양한 베리들도 없네요.

산으로 들어가면 완전 척박한 풀들만 자라고 있었습니다.

해양동물들도 러시안들로 인해 거의 멸종에 이르렀으니 

참으로 안타까운 역사를 지닌 섬이 바로 코디악 같습니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