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2018/03/16'에 해당되는 글 1

  1. 2018.03.16 알래스카 " 비,눈 그리고 노을"

요새는 늘 날씨가 오락 가락 하네요.

날씨가 따듯하니 비도 내렸다가 다시

눈으로 바뀌어 펑펑 내리기도 합니다.

.

도로는 눈이 녹아 진흙탕인지라 세차는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저 주유소에서 유리창 닦는게 다랍니다.

.

스키장도 갔다가 서점도 들르고 마트도 들르고

함박눈 내리는 가문비 나무 숲속에도 가 보았습니다.

.

.

 

.

비 내리는 스워드 하이웨이를 달려 보았습니다.

.

.


.

스키장에 도착 했는데 비가 내리면 눈이 굳어져

오늘은 스키타기는 애매한 날씨네요.

.

.


.

비가 내리니 눈들도 많이 녹아 질척 거리기

시작 했습니다.

.

.


.

케이블카를 탈까 했는데 날이 우중충 해서 

포기 했습니다.

.

.


.

돌아오는 저녁길은 벌써 어스름이 깔리기 시작 했습니다.

.

.


.

바다 끝 하늘 커튼이 아주 조금 열려 노을이 살포시

얼굴을 내밉니다.

.

.


.

구름만 좀 없었다면 오늘 저녁 노을은 정말 환상

이었을 것 같습니다.

.

.


.

마치 새색시 볼 연지 같습니다.

.

.


.

노을을 보면 늘 마음이 편안해 지는 것 같습니다.

.

.


.

이른 아침부터 함박눈이 펑펑 내리고 있습니다.

.

.


.

눈을 맞으며 버스를 기다리는 이가 있네요.

.

.


.

잠시 일이 있어 서점에 들렀습니다.

.

.


.

서점에서 나와 다시 제과점으로 가는 길입니다.

.

.


.

도로에는 원래 걷는 이들이 별로 없습니다.

알래스카에서는 되도록이면 걷지 않는 게 좋은데 그 이유는

바로 염화칼슘 대신 도로에 까는 작은 돌들 때문인데, 행여 

그 돌에 맞으면 부상을 당하기 쉽상입니다.

.

.


.

작은 제설차량이 인도에 쌓인 눈들을 치우고 있습니다.

알래스카는 제설과 도로 포장 기술이 아주 뛰어납니다.

.

.


.

여기도 제살 작업을 한창 하고 있네요.

금년에는 워낙 눈이 많이 내려 제설하는 비지니스는

대목을 본 것 같습니다.

지금도 눈이 내리고 있답니다.

.

.

.

눈꽃 숲속에 있는 작은 동네를 가는 중입니다.

.

.


.

여기는 산책로 들어가는 입구입니다.

.

.


.

함박눈이 펄펄 내려 도로가 보이질 않네요.

.

.


.

가문비 나무들이 가득한 산책로 입니다.

이 산책로가 넓기도 하려거니와 여러갈래의

길들이 많아 아기자기한 풍경들이 참 많습니다.

걷는 재미가 있는 산책로입니다.

.

알래스카주도 한국 운전면허증으로 시험을

치를 수 있습니다.

여행을 온 이들에게는 해당사항이 없고,장기체류를

하는 이들에게 해당이 되는데 실기시험을 면제하고

필기시험만 치르게 됩니다.

.

주앵커리지 출장소에 들러 장기체류 허가증과

면허증을 가져가 공증을 받아 DMV 에 가면

되는데 번역공증시 수수료는 4불입니다.

.

.

.

.

알래스카 여행이나 민박에 대해 문의를 주시면 연결해

드립니다.

.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