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북극 공항에는 몰 자체가 없고 단순한

비행기를 타고 내리는 공항 대합실만

있습니다.

그래서, 간식이나 식사를 하고 싶으면

주변 식당에 주문을 하면 배달을 해서 

공항 내에서 식사를 할 수 있습니다.

.

그런데, 오늘은 공항이 내려다 보이는 

피자를 파는 식당이 활주로 근처에 있어

잠시 비행기를 기다리는 시간을 이용해

간단한 요기를 하기 위해 찾았습니다.

공항 하고는 전혀 관계가 없는 몰인데

활주로가 보이는 곳이라 찾아가 창가에

앉아 경비행기들이 뜨고 내리는 풍경을

바라보며 식사를 할 수 있었습니다.

.

그리고, 정식 공항에 들러 Yupik 언어에

대해 공부도 해 보았습니다.

.

그럼 피자를 파는 식당으로 가 보겠습니다.

.

.

공항 근처에 있는 몰 2층에서 내려다 보니,

방금 경비행기 한대가 도착을 했네요.

.


.

파자집 입구인데 철문으로 되어 있어 조금 

황당 했습니다.

.


.

피자 메뉴판과 공중전화가 입구에 있습니다.

가격이 장난 아니지요?..ㅎㅎ

.


.

지역 신문을 오려 벽에 붙여 놓았습니다.

구경 하는 재미가 있습니다.

.


.

2층으로 된 몰 안에는 기념품 샵과 의류샵등 여러 점포들이

있습니다.

.


.

식당 내부입니다.

별다른 인테리어는 이 동네에서는 필요 없습니다.

.


.

한인 부부와 아들이 운영하는 피자 집입니다.

.


.

홀이 아주 넓직  합니다.

.


.

또 경비행기가 도착했네요.

금방 착륙을 하고 바로 다시 이륙을 합니다.

.


.

이렇게 창문으로 비행기가 이착륙 하는 장면을 감상 

할 수 있습니다.

.


.

경비행기가 착륙하는 장면을 식사를 하면서 내내

지켜 보았습니다.

.


.

이 몰 1층은 경비행기 대합실입니다.

.


.

거의 쉬지를 않고 경비행기들이 뜨고 내리네요.

.


.

여기서 뜨고 내리는 경비행기들은 모두 소형입니다.

그래서, 보통 2명 정도가 타고 내리더군요.

.


.

식사를 마치고 , 정식 공항 대합실에 오와서 Yupik 단어를 

공부 했습니다.

전에 공부 했는데 기억 나시죠?

구야나==> 고맙습니다.감사합니다 .

.


.

출구 입니다.

아나라꾸.

.


.

화장실 => 아나빅

.


.

여자 => 아낙

.


.

남자 => 안구테.

발음이 좀 탁한 게 마치 독일어 발음 같은 느낌이 납니다.

독일어가 굿텐 모르겐 (굿모닝),탁시(택시) 이렇게 탁한 발음이

주를 이루죠.

.


.

월마트를 가서 셀프 계산대를 가면 스패니쉬와 영어가 같이 

표기가 되어 선택을 하게 되어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여기서는 Yupik 어로 된 표기들이 여기저기

많이 쓰여져 있는데 이는, 이들이 자기들의 언어를

잊지 않기 위해서입니다.

.

에스키모인 부족중 큰 부족이 세 부족이 있는데, 유일하게

Yupik 족 언어와 글자들이 많이 활성화 되어 있습니다.

나머지 두 부족은 별로 관심이 없어 언어들이 많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

점점 깨어있는 부족들이 자기들의 언어와 말을 보존과

더불어 잊지 않도록 사용을 해야 할 것 같은데

아직은 미비한 게 현실입니다.

심지어 이누삐약 부족 같은 경우 자기 부족의 말을

할 수 있는 젊은이들이 점차 오히려 줄어들고

있습니다.

참으로 안타깝기만 합니다.

자신들의 뿌리를 온전히 지키기 위해서 언어와 문자는

필수가 아닐까 합니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