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알래스카 개썰매를 하려면 눈이 제법

많이 내려야 합니다.

그동안 많이 내렸는데도 불구하고 썰매

경주를 하려면 부족하기에 경주장을 

눈이 많은 곳으로 장소를 이동을 해야 하지요.

.

오늘 눈이 제법 내려 보기는 좋은데

행여 눈의 무게로 지붕에 문제가 생기지 않을까

적이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개썰매 협회도 들르고 드론도 날려보고 눈은

내렸지만, 제법 날이 포근해 드론이 잘 

날더군요.

.

눈 내리는 풍경을 드론으로 촬영해 보았습니다.


.

.

하늘에서 내려다 본 눈 덮힌 차량인데 이미

한 차례 막 차량 지붕 위의 눈들을 다 털어냈습니다.


.


.

더 높이 날려 보내려고 했더니 날이 추워 더 이상 올라가질 

않네요.


.


.

여기는 높은 건물들은 없어 시야 확보는 좋은 편입니다.

설산도 보이고 노을도 보이고, 오로라도 관측이 가능합니다.


.


.

눈이 펄펄 내리는게 아니고 그냥 꾸준히 소리없이

흩날리는 눈입니다.


.


.

하루종일 그런 눈이 내리니 그래도 제법 적설량이

많습니다.


.


.

저렇게 뒤편으로 설산들이 보입니다.


.


.

눈이 내리는 날 드론을 날려 보기는 처음입니다.


.


.

정말 오랜만에 날리는 드론이네요.


.


.

우리 집 앞마당입니다.

마당 눈 치울 생각에 암담하기도 합니다.


.


.

이번 개썰매 경주가 있어 담당자를 만나기 위해 

알래스카 개썰매 협회에 잠시 들렀습니다.


.


.

여기가 경주 코스입니다.

여기는 미드타운 근처인지라 그래도 무스가 잘 나타나지 않아

다행인데 시내에서 떨어진 곳에서 경주를 하다 보면 무스가 

나타나 경기를 망치고는 하지요.


.

.

오른쪽 여성분이 개썰매 협회 관계자이십니다.


.


.

집 입구에 무스가 나타났습니다.


.


.

저를 보더니 다가오네요.


.


.

아직 상당히 어린 무스입니다.

그래서, 작은 키의 여린 나무가지를 먹습니다.


.


.

팬스에 긁혔는지 여기저기 작은 상처들이 

많이 보이네요.

빨간 약이라도 발라주고 싶습니다.


.


.

호주에 사는 딸이 결혼을 했습니다.저는 아들보다 딸을 

더 원했는데, 결국 딸을 낳아 늘 안고 빨고 아주

아들보다 사랑을 독차지 했는데, 어느덧 결혼을 

하게 되었네요.  


.


.

호주에서 유학을 하는 도중 지금의 신랑을 만나 

결혼을 하였습니다.


.


.

딸의 친구들인데 너무 성숙해져서 얼굴들을

알아보지 못하겠네요.


.


.

저는 그냥 한마디 

" 잘 먹고 잘 살아라 " 이 말만 합니다.

한때, 연예인을 하려다가 얼른 접어버리고

호주로 유학 길에 올라 공부를 하던 중 호주에서

카페테리아를 하는 남자를 만나 결국 결혼을 

하게 되었습니다.

.

그래도 공부는 계속 했으면 좋겠네요.

많은 걸 해주지 못해 안타까운 마음이 듭니다.

.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