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Archive

AFN (Alaska Federation of Natives)인

알래스카 원주민 부족회의가 19일부터 

3일간 Dena’ina Center에서 성황리에

개최가 되었습니다.

.

알래스카의 151개 지자체와 150개의 마을,

12개의 원주민 기업체와 12개의 비영리단체

등이 참여하여 38명의 이사진이 운영을 

하는 원주민 연맹 회의입니다.

.

AFN은 알래스카 원주민들 공동체의 문화적, 경제적, 

정치적 목소리를 높이고 증진 시키는데 그 목적이

있습니다.

.

앵커리지에서 51회 치러진 원주민 부족회의 현장을

다녀 왔습니다.

.

.

미국에서 가장 큰 원주민 단체이기도 한 AFN은 뚜렷한 인종 및 

문화적 집단으로 주지사를 비롯 모든 정치인이 참여하여 

이들의 목소리를 듣습니다.


.


.

AFN 행사본부에서 저도 미디어증을 발급받아 참관을 

하였습니다.


.


.

오늘이 총회 첫날이라 많은 원주민들이 모였습니다.


.



.

오전 8시부터 시작된 총회는 각 지역별,원주민 부족별로 

자리가배정되어 진행을 합니다.


.


.

많은 미디어에서 참석해서 실시간으로 기사를 전송하고 

있습니다.


.

 

.

일년중 이날이 모든 원주민을 마난 볼 수 있는 최고의 

기회이기도 합니다.


.


.

방송국에서도 생중계로 중계를 하고 있습니다.


.


.

한 원주민이 고래뼈를 이용한 조각품을 들고 참여를 했네요.


.


.

원주민 아가씨가 자신들의 문화의 이해를 돕기위해

자세한 설명을 해주고 있습니다.


.


.

알래스카 현지 기업체에서 참가해 자신들이 하는 일에 대한 

설명회를 하고 있습니다.


.


.

경찰도 빠질 수야 없지요.

주민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상담도 하며 경찰 공무원을 

응시하라고 모집요강을 알려줍니다.


.


.

원주민 마을에 식품을 보내는 지원 활동이 알래스카항공을 비롯해

각기업체에서 주도를 하고 있습니다.


.


.

나무를 심은 화단에 디날리 마운틴이 새겨져 있는게

눈에 띄네요.


.


.

원주민 마을에는 식수와 위생상태가 좋지않아 치아가

상한 주민들이 많습니다.

치실과 칫솔을 무료로 나눠주면서 치아에 대한 관리를 

설명해 줍니다.


.


.

무료로 독감주사를 놔주고 있습니다.


.


.

그동안 만나지 못했던 지인들을 이 총회에서 만나 살아가는 

이야기로 꽃을 피웁니다.


.


.

알러뷰를 쓰던 아가씨가 저에게 딱 들켜 쑥스러운 미소를

짓더군요.


.


.

아름다운 인디언 댄서입니다.


.


.

북극선 마을에서 선출된 원주민 미스 틴입니다.


.


.

늘씬한 아가씨가 앞에서 걷길래 얼른 한장 

몰래 찍었더니 사진이 흔들렸네요.

.

AFN은 원주민의 문화를 보존하고 육성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그들만의 독특한 역사적 전통을 지키며 , 자신들의 

토지를 보호하고 유지하는데도 그 목적이 있습니다.

.

미국이 알래스카를 구입해서 엄청난 땅을 연방정부

소유로 만들었는데, 이때 원주민들의 땅 마져도 모두

연방정부와 주정부 소유로 만들었습니다.

.

그래서, 원주민 마을들은 연방정부와 주정부를 상대로

그 토지를 돌려받기 위해 지금도 소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

하루아침에 자신이 살던 땅을 빼앗기고 , 탄압을 받던

실정에서 이제는 그들만의 목소리를 내며 권리를

인정 받기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

마치 독립운동을 하는 것과 비숫하기도 합니다.

미국에서 수많은 인디언들이 사살당하고 , 그 땅을

빼앗긴 반면 , 알래스카에서는 원주민들이 뭉쳐서

그들만의 목소리를 내며 권리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

저녁 7시부터는 원주민들의 다양한 공연이 펼쳐집니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