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ivy알래스카
한국인 최초로 알래스카의 구석구석을 발로 뛰면서 다양한 경험과 여행을 통한 알래스카 전문가 입니다. "인생을 시작하려면 알래스카를 가라"는 말을 들려드리고 싶습니다. 알래스카는 무한한 도전과 가능성을 갖고있는 마지막 남은 미 개척지이기도 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알래스카" 자연속의 삶이 그립다면 언제라도 알래스카로 오시기 바랍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Archive

알래스카에 와서 놀라는 일이 간혹 있는데

무서운 곰이 아니라 바로 무스입니다.

낮에는 너무 반갑기만 하지만 자정이 넘는 시간에

문을 열고 나가는데 문앞에서 서성이는 무스를 

보면 정말 놀라게 됩니다.

.

특히, 바로 코 앞에 무스가 짠하고 나타나면 

무스나 나나 얼음땡이 되어 버리고는 합니다.

요사이 무스아주머니는 잘 보이지 않고 무스처자가

늘 야심한 밤에 나타나고는 합니다.

.

어떻게 아주머니와 처자를 구분하는지 아냐구요?

" 척 보면 압니다 "  ㅎㅎ

오늘은 공원 노르딕 스키코스와 눈썰매 그리고

순대와 무스처자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

.

.

요새 한달내내 화창한 날을 보이고 있어 알래스칸들은 

너무들 좋아합니다.

이렇게 좋은날이 계속되니 , 눈은 있어도 봄이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

여기 산책보다는 전용스키코스인데,모두 슬러프를 잘 다져 놓아

스키를 타는데 정말 좋은 코스입니다.

갈림길이 약 다섯 곳이 있어 구미에 맞는 코스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

애견 세마리나 데리고 자전거를 타는이도 있네요.



.

설산 밑에 있는 공원인데 주차장에는 이미 차량들이 많이 와 있네요.



.

" 아빠 더 빨리요 "

공원에 나오면 아버지가 눈썰매를 끄는 장면은 아주 쉽게 

볼 수 있습니다.


 

.

이 넓은 설원에서 마음껏 눈썰매를 타는 알래스칸들은 정말 행복합니다.



.

"아빠! 힘내세요 "

한국에서 이런말이 유행하던때가 바로 IMF 때였지만

여기서는 다른 의미로 유행이랍니다.



.

저렇게 신나게 타는걸 보니 저도 타고싶네요.



.

어디를 둘러봐도 눈썰매를 타는 아이들로 가득합니다.



.

이런 풍경을 만나면  평화로움을 가슴 깊이 느끼게 됩니다.



.

공항 픽업할 일이 있어 나갔더니 콜로라도 덴버 여행객들이 엄청나게

몰려왔더군요.

덴버에서 갑자기 알래스카로 이렇게 몰려오는지 모르겠네요.


 

.

집을 가는데 우리집에서 무스처자가 나오고 있더군요.

한참이나 문 앞에서 서성여서 저도 덩달아 기다려야 했습니다.



.

집 맞은편으로 가더니 잔 나뭇가지를 뜯어먹네요.



.

아마 작년초에 쇼핑몰 주차장에서 태어난 무스가 아닌가 합니다.



.

순대와 오리죽으로 저녁을 먹었습니다.



.

알래스카 빙하수에 오이와 당근을 썰어서 

넣어서 가지고 다니며 마신답니다.



.

양념 새우젖입니다.

사이판 고모님이 족발을 정말 맛있게 만드십니다.



.

새로 담근 열무김치와 북어무침입니다.




.

머나먼 한국에서 제 블로그를 사랑해주시는 분이 택배를 

보내오셨네요.

너무나 감사합니다.



.

다양한 건어물을 보내주셨습니다.

종류별로 다양하게 보내주셨는데 오히려 택배비가 

더 많이 들었을 것 같네요.

.

제가 다 좋아하는걸 보내주셨네요.

다 잘 먹는거라 너무 좋네요.

다시한번 감사를 드립니다. 잘 먹도록 하겠습니다.

.

 



posted by 알래스카 여행작가 ivy알래스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